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젠슨버튼

[2016 F1] 멕라렌, 2017년 알론소-반도른 체제 확정 사진/McLaren 시즌 14차전 이탈리아 GP의 예선 경기가 종료된 뒤, 멕라렌이 2017 시즌 스토펠 반도른 기용을 정식 발표했다. 하지만, 이른바 “혁신적인” 드라이버 3인 체제 속에서 젠슨 버튼은 계속해서 멕라렌-혼다를 위해 헌신한다. 2009년 월드 챔피언 젠슨 버튼은 몬자에서 멕라렌과 계약을 연장했다. 멕라렌의 워크스 엔진 파트너 혼다로부터 큰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젠슨 버튼은 앞으로 2년 더 영국 팀과 함께 한다. 그러나 레이스 시트에서는 내려온다. 2017년 멕라렌의 드라이버 라인업은 2회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와 멕라렌 영 드라이버 프로그램 출신의 24세 벨기에인 스토펠 반도른(Stoffel Vandoorne)으로 확정됐다. 반도른은 올해 부상당한 페르난도 알론소를 대신해 바레인에서..
[2016 F1] 버튼의 윌리암스 이적 가능성 ‘희박’? 사진/멕라렌 이번 주 펠리페 마사가 F1 은퇴를 발표한 이후 젠슨 버튼의 2017년 윌리암스 이적 가능성에 힘이 실렸지만, 실제로는 윌리암스라는 보트가 이미 떠나버린 것인지도 모르겠다. 36세 영국인 드라이버 젠슨 버튼과 멕라렌 회장 론 데니스는 이번 주 몬자에서 계약 문제에 관해서 본격적인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확실히 이번 주말에 론과 대화가 있습니다.” 2009년 챔피언 젠슨 버튼은 말했다. 현재 F1 패독은 젠슨 버튼이 윌리암스로 이적하고, 스토펠 반도른이 2회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의 새 멕라렌 팀 동료가 된다는 소문으로 떠들썩하다. 펠리페 마사의 시트가 2017년을 향해서 열려있는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 그러나, 2017년 젠슨 버튼 기용에 관심을 인정했던 윌리암스의 입장이 지금은 그..
[2016 F1] 론 데니스 “버튼과 아직 계약 협상 시작 안 했다.” 사진/멕라렌 올해 말 젠슨 버튼은 틀림없이 멕라렌을 떠나며, 어쩌면 F1에서 은퇴할 수도 있다는 항간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멕라렌 회장 론 데니스가 주장했다. 유력 저널리스트 마크 휴즈(Mark Hughes)는 ‘썬데이 타임스(Sunday Times)’에 기고한 기사에서 멕라렌이 올해로 36세인 2009년 챔피언이 스토펠 반도른과 교체될 것이라고 스파에서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버튼이 16년 전 자신의 F1 커리어를 시작한 윌리암스 팀으로 돌아가지 않는 것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멕라렌 회장 론 데니스는 계약 문제에 관한 대화는 이제 곧 시작될 예정이며, 지금까지는 일체 오간 대화가 없다고 영국 ‘스카이 F1(Sky F1)’를 통해 밝혔다. “저희는 항상 몬자에..
[2016 F1] 젠슨 버튼 “내년엔 바르셀로나 같은 경기 많아졌으면..” 사진/멕라렌 F1의 여름 휴가가 시작된 지금까지도 젠슨 버튼의 2017 시즌은 불분명한 상태에 놓여있다. 36세 영국인 젠슨 버튼은 현재 F1에서 가장 경험 많은 현역 드라이버. 올해 말이면 현 소속 팀 멕라렌-혼다와 계약이 종료되는 그를 둘러싸고, F1 첫 번째 팀이었던 윌리암스로 다시 돌아갈지 모른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하지만 버튼은 우승이 가능한 경우에만 내년에 F1에 머물고 싶다는 솔직한 마음을 더 이상 숨기지 않는다. “포뮬러 원에서 달리는 건 여전히 재밌습니다.” 2009년 월드 챔피언은 독일 매체 ‘아우토 빌트(Auto Bild)’에 말했다. “하지만 단지 달리는 것만으로는 아닙니다. 우승도 필요합니다. 제게는 아주 오랫동안 그것이 없었습니다.” 버튼은 적어도, 다운포스가 늘어나고 타이어가..
[2016 F1] 젠슨 버튼, 토요일 주행에 문제없다. 사진/Formula1.com 독일 GP 2차 프리 프랙티스가 진행되고 있는 도중 멕라렌 드라이버 젠슨 버튼이 눈에 이상을 호소해, 정밀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는 일이 발생했다. 멕라렌의 2009년 챔피언은 2차 프리 프랙티스를 단 16바퀴 만을 달리고 차고로 돌아와, 곧바로 차량에서 하차했다. 이후 그는 만하임 근처 병원으로 향했으며, 그 사실을 멕라렌은 팀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그로부터 약 1시간 뒤, 젠슨 버튼은 병원을 다녀온 결과를 자신의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알렸다. 병원에서 눈을 검사했는데, 거기서 이물질이 발견되어 성공적으로 제거했다는 것. 그리고 토요일 일정에 참여하는데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그는 밝혔다.
[2016 F1] 12차전 독일 GP FP2 - 결국 오프닝 데이는 로스버그의 손에 사진/Formula1.com 2016 시즌 12차전 독일 GP 2차 프리 프랙티스에서 독일인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니코 로스버그가 다시 한 번 루이스 해밀턴을 앞섰다. 호켄하임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2014년 경기에서 우승했던 니코 로스버그는 지난 주 헝가리 GP에서 챔피언쉽 리더 자리를 자신에게서 앗아간 팀 동료 루이스 해밀턴에 이번에 0.4초 가까이 빠른 랩을 베스트로 달렸다. 그리고 오전(현지시간 기준)에는 1초 이상 크게 거리가 벌어졌던 페라리와 레드불이 이번에는 1초 이내에 들어왔다. 로스버그처럼 이번 독일 GP가 홈 경기인 독일인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이 로스버그, 해밀턴 다음으로 빨랐다. 기록 차는 1위 로스버그에 +0.594초. 그리고 그런 베텔의 뒤를 레드불의 맥스 페르스타펜과 다니엘..
[2016 F1] 스파에서 혼다 엔진 업그레이드 된다. - 젠슨 버튼 사진/Autosport 혼다가 파워 유닛 라이벌들과의 격차를 좁히기 위한 노력을 쉬지 않고 있다. 최근 레드불 팀 감독 크리스찬 호너는 르노의 파워 유닛이 지금은 챔피언 팀 메르세데스의 파워 유닛에 50마력이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멕라렌의 워크스 엔진 파트너 혼다 역시 그들만큼이나 올해 눈에 띄는 진전을 이뤘는데, 멕라렌 드라이버 젠슨 버튼에 따르면 혼다는 여기서 또 한 걸음을 내딛을 준비를 하고 있다. “여름 휴가 뒤 스파(벨기에 GP)에, 또 다른 파워 유닛 업데이트가 있습니다.” 이번 주 호켄하임에서 2009년 챔피언은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AS’에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젠슨 버튼처럼, 올해 멕라렌과 혼다가 이룬 진전에 크게 만족하는 페르난도 알론소는 스스로를 작년과 비교해 이렇게 말했..
[2016 F1] ‘헤일로’ 도입 찬반 투표 앞두고 신경전 촉발 사진/Formula1.com 2017년 F1에 ‘헤일로’ 콕핏 보호 장치를 도입하는 문제를 두고 FIA와 버니 에클레스톤이 막판 신경전에 돌입했다. ‘헤일로’ 도입 문제는 우선 드라이버들 사이에서부터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F1의 대표적 직설가 중 한 명인 레드불의 헬무트 마르코는 또, 이 스포츠 전반에서 박진감을 높이기 위한 노력들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맥락에서 ‘헤일로’를 도입하는 것은 “어리석다.”고 비판했다. ‘헤일로’ 도입 여부가 투표로 결정되는 목요일 전략 그룹 미팅을 앞두고, F1 최고권력자 버니 에클레스톤은 반대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우리에겐 이것이 필요 없습니다.” 에클레스톤은 ‘텔레그래프(Telegraph)’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전혀 좋은 게 없습니다. 괜찮을 것도, 오히려 저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