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해밀턴

[MOVIE] 21차전 아부다비 GP 예선 하이라이트 금요일까지만 하더라도 리듬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처럼 보이던 월드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이 2019 시즌 마지막 경기 아부다비 GP 예선에서 폴 포지션을 장식했다. 해밀턴이 폴을 획득한 건 개인통산 88번째로 7회 챔피언 미하엘 슈마허보다 이제 20개가 많다. 야스 마리나 서킷에서는 10번째 프론트-로우 스타트. 한편 예선 2위는 해밀턴의 메르세데스 팀 동료 발테리 보타스, 3위는 레드불의 맥스 페르스타펜, 그리고 페라리에서는 샤를 르클레르가 4위, 세바스찬 베텔이 5위를 기록했다. 글=offerkiss@gmail.com
[2019 F1] 보타스, 일본서 해밀턴 섀시로 우승했다. 발테리 보타스가 지난 일본 GP에서 팀 동료 루이스 해밀턴의 섀시로 우승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저는 이번 레이스를 새 섀시로 달렸습니다. 다르게 말하면, 루이스가 올해 사용했던 헌 섀시입니다. 하지만 차에 올라타자마자 이전보다 좋아진 느낌을 받았습니다.” 핀란드 매체 ‘C More’가 해밀턴이 썼던 섀시를 사용하는 것이 흔히 있는 일인지 물었을 때 보타스는 이렇게 답했다. “팀은 간혹 섀시를 서로 바꿉니다.” 지난 일본 GP에서 메르세데스는 보타스의 우승과 해밀턴의 3위 입상이라는 결과를 통해 6년 연속 컨스트럭터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는 두 페라리 드라이버와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을 링 밖으로 밀쳐냈다. 이제 루이스 해밀턴은 경우에 따라 다음 경기 멕시코 GP..
[2019 F1] 16차전 러시아 Russian GP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13차전 벨기에 Belgian GP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14차전 이탈리아 Italian GP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MOVIE] 2019 F1 러시아 GP 결선 레이스 하이라이트 페라리의 4연승 달성이 유력하게 전망됐던 러시아 GP에서 메르세데스가 1-2 피니시 달성에 성공해 오랜만에 달콤한 축배를 들었다. 메르세데스에게 여름 휴가 이후 첫 우승을 안긴 주인공은 루이스 해밀턴. 그리고 발테리 보타스가 2위, 페라리 드라이버 샤를 르클레르가 3위를 차지했다. 레이스 초반을 리드했던 세바스찬 베텔(페라리)은 MGU-K 이슈로 완주하지 못했다. 글=offerkiss@gmail.com
[2019 F1] “메르세데스는 더 이상 유력하지 않다.” 이제 메르세데스는 올해 남은 어떤 레이스에서도 유력한 우승 후보가 아니다. 루이스 해밀턴이 이렇게 주장했다. 현재 챔피언십에서 샤를 르클레르에 100점 가까이 앞서있는 디펜딩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소치에서 이렇게 말했다. “저희에게 유력한 트랙이 더 이상 남아있지 않습니다. 페라리를 이기려면 완벽한 주말을 보내야합니다.” 여름 방학 뒤 지금까지 총 세 경기가 열렸고 그곳에서 모두 페라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제 메르세데스가 지배하던 게임의 판도가 완전히 뒤집혔다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그것을 부인했다. “메르세데스는 여전히 레이스에서 저희보다 더 빠릅니다. 싱가포르에서의 우승이 자신감을 크게 고취시켜 주었지만, 그렇다고 저희가 가진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된 건 아닙니다.”..
[2019 F1] 해밀턴 “페라리도 하나의 선택지 될 것” 루이스 해밀턴이 향후 자신의 페라리 이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현 소속 팀 메르세데스와 아직 1년 이상 계약이 남아있는 루이스 해밀턴은 이탈리아 GP 일정을 앞두고 자신의 페라리 이적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저는 그들의 파티를 여러차례 망쳤습니다. 그럼에도 이탈리아에 오면, 팬들은 제게 페라리로 오라고 말합니다.” “만일 제가 메르세데스를 떠나게 된다면 그것이 하나의 선택지가 될 겁니다.” ‘스카이 이탈리아(Sky Italia)’는 5회 챔피언의 발언을 이렇게 전했다. “모르겠습니다. 유혹 받게 될지. 왜냐면 저는 메르세데스에 만족하고 있고, 그들은 제게 가족 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해밀턴은 지금까지 페라리의 홈 무대 몬자에서 다섯 차례 우승을 거뒀다. 만약 이번 주말에 한 차례 더 우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