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아우디

아우디코리아, 2019년식 Q7 45 TFSI 콰트로 사전계약 실시 아우디 코리아가 7월 16일부터 프리미엄 SUV ‘Q7 45 TFSI 콰트로’ 2019년식 모델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2019년식 ‘Q7 45 TFSI 콰트로’는 현대적인 세련미와 강렬한 남성미를 자아내는 아우디의 대표 프리미엄 SUV인 ‘아우디 Q7’의 2세대 모델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높은 실용성이 특징이다. 2.0L 직렬 4기통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 및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하여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 토크 37.7kg.m의 파워풀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이와 함께, 풀타임 사륜 구동 기술인 ‘콰트로’를 탑재하여 다이내믹한 주행을 선사한다. 2019년식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의 최고속도는 210km/h (안전 제한 속도),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스테로이드 맞은 Q8 - [LUMMA] CLR 8S 약 1년 전, 아우디는 ‘Q8’을 통해 매력적인 쿠페 스타일의 럭셔리 SUV 시장에 뛰어들었다. BMW X6, 벤츠 GLE 쿠페와 같은 경쟁 모델들처럼 아우디 Q8도 우아하면서도 파워풀한 외모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당긴다. 하지만 독일 튜너 루마 디자인(LUMMA Design)은 거기서 충분함을 느끼지 않았다. 그래서 그들은 Q8의 차폭을 넓히고 정제된 디자인의 공력 패키지를 맞춤 제작해 달았다. 그렇게 탄생한 CLR 8S은 바깥으로 돌출된 확장 휠 아치, 부착형 프론트 스포일러와 엔진 후드로 Q8에 비해 훨씬 화끈하고 공격적인 외관을 가졌다. 시선을 뒤로 옮기면 새로운 스타일의 로커 패널로 시각적 안정감이 커졌고, 뒤에서는 레이싱 카에 달릴 법한 터프한 디퓨저가 4개의 테일파이프를 품고 있다. 루프 끝..
Q8 따라 디자인, 기술 모두 업데이트됐다. - 2019 Audi Q7 아우디 Q7이 2019년형 모델로 업데이트됐다. 디자인 뿐만 아니라 파워트레인과 섀시에서 모두 개선이 이루어졌고, 이러한 변화로 Q8과 더욱 친근해졌다. 이번에 드디어 Q7도 아우디 SUV 패밀리 ‘Q 패밀리’의 최신 디자인 기법을 적용 받았다. 디자인 변화는 그릴과 범퍼 등에서 전반적으로 이루어졌지만, 역시나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그릴에 있다. 거대해진 그릴은 훨씬 뚜렷하고 다이내믹하게 8각형 모양을 띠고 그 속에는 6개의 기둥이 우뚝 서 있다. 그릴 형태가 바뀌면서 헤드라이트는 더 날렵하게 바뀌었다. 또 큼지막했던 테일라이트는 훨씬 슬림해졌으며 정교하고 세련된 그래픽으로 속이 채워졌다. 그 바로 아래에서는 전에 없던 크롬 스트립 장식이 가로로 질주해 양쪽 테일라이트를 하나로 잇는다. 내부에서는 센터 ..
스포티하고 경제적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Q5 - 2019 Audi Q5 55 TFSI e quattro 아우디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의 Q5를 공개했다. ‘Q5 55 TFSI e 콰트로’는 총 출력으로 367ps(362hp)를 발휘하는 고급 중형 SUV이면서, 아우디의 첫 뉴 제너레이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양산차다. Q5 55 TFSI e 콰트로에 적용된 드라이브 컨셉은 최고출력 252ps(248hp), 최대토크 37.7kg.m(370Nm)를 발휘하는 2.0 배기량의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 그리고 전기 모터로 구성되어있다. 전기 모터는 143ps(141hp) 출력과 35.7kg.m(350Nm) 토크를 발휘한다. 두 동력원을 통해 Q5 55 TFSI e 콰트로는 총 367ps 출력을 발휘한다. 그리고 아이들 직후인 1,250rpm에서 피크토크 51kg.m(500Nm)를 쏟아낸다. 이 힘으로 5.3..
제레미 클락슨이 선정한 2018년 최고와 최악의 차는? 전 탑기어 진행자 제레미 클락슨이 2018년 한 해 영국 매체 ‘선데이 타임즈(Sunday Times)’를 통해 시승한 최고의 자동차 5대를 선정해 공개했다. 제레미 클락슨은 지난 12개월 동안 선데이 타임즈와 총 28대 차량을 시승할 기회를 가졌다. 그리고 한 해를 마무리하며 그 가운데 지극히 자신의 개인적인 취향을 만족시켰던 차 5대를 선정했다. 평소 칭찬에 인색한 58세 영국인은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를 베스트 5에서도 가장 으뜸으로 꼽았다. 그는 2017년에 우라칸 퍼포만테에 5개 별 가운데 4개 별을 줬었다. 하지만 당시 그가 몰았던 건 시제품이었다. 올해 다시 람보르기니의 플래그십 V10 슈퍼카와 재회한 그는 “단순히 빠르기만 할 뿐 아니라 익사이팅하다.”며 선데이 타임즈 모터 어워즈에서 ..
[사진] 2019년 주목되는 수입 신차 - 2019 Audi A6 55 TFSI quattro S tronic 2019년 가장 주목 받는 수입 신차 가운데 하나에 아우디 A6 풀 체인지 모델이 있다. 올해 초에 글로벌 공개되어 6월 독일시장에 출시된 8세대 아우디 A6는 다수의 첨단 기술로 혁신적으로 변신했다. 아우디 세단이 가지는 특유의 우아함도 잃지 않았다. 최신 디자인 언어의 적용으로 A6는 과거보다 훨씬 정교하고 날렵한 느낌과 하이테크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내부에는 전면 디지털화된 MMI 시스템이 적용되었고, 모든 엔진에 우수한 효율성과 경제성을 만족시키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기본 적용됐다. 현재 8세대 A6의 엔진은 두 종류. 강력하고 부드러운 340ps(335hp) 출력, 51kg.m(500Nm) 토크의 3.0 TFSI 엔진이 ‘A6 55 TFSI’에 탑재됐고, ‘A6 50 TDI’에 286ps..
[사진] 2019년 주목되는 수입 신차 - 2019 Audi A6 50 TDI quattro tiptronic 2019년 가장 주목 받는 수입 신차 가운데 하나에 아우디 A6 풀 체인지 모델이 있다. 올해 초에 글로벌 공개되어 6월 독일시장에 출시된 8세대 아우디 A6는 다수의 첨단 기술로 혁신적으로 변신했다. 아우디 세단이 가지는 특유의 우아함도 잃지 않았다. 최신 디자인 언어의 적용으로 A6는 과거보다 훨씬 정교하고 날렵한 느낌과 하이테크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내부에는 전면 디지털화된 MMI 시스템이 적용되었고, 모든 엔진에 우수한 효율성과 경제성을 만족시키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기본 적용됐다. 현재 8세대 A6의 엔진은 두 종류. 강력하고 부드러운 340ps(335hp) 출력, 51kg.m(500Nm) 토크의 3.0 TFSI 엔진이 ‘A6 55 TFSI’에 탑재됐고, ‘A6 50 TDI’에 286ps..
[2018 F1] 하틀리 포르쉐로 돌아가고 시로트킨 DTM 테스트 받는다. 세르게이 시로트킨이 독일 투어링 카 시리즈 DTM을 통해 레이싱 커리어를 계속해서 이어가게 될지 주목된다. 시로트킨의 러시아 스폰서인 SMP 레이싱은 전 윌리암스 드라이버가 아우디로부터 이번 주 수요일 스페인 헤레스 서킷에서 열리는 루키 테스트에 참가를 초대 받았다고 밝혔다. 이 테스트에는 총 7명의 드라이버가 참가해 아우디의 2018년형 DTM 레이스 카를 몬다. 시로트킨은 페라리의 시뮬레이터 드라이버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그것은 또 다른 러시아인 드라이버 다닐 크비야트가 맡고 있었지만, 그가 2019년 토로 로소 F1 팀으로 돌아가게 됨에 따라 지금은 공식이 된 상태다. 브렌든 하틀리는 포르쉐와 재계약했다. 지난해 말 극적으로 F1 데뷔에 성공하며 큰 주목을 받았던 그는 1년 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