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젠슨버튼

[2017 F1] 6차전 모나코 GP 예선 - 키미 폴! 페라리 1-2, 해밀턴 14위 포뮬러 원 2017 시즌 6차전 경기 모나코 GP 예선에서 페라리 드라이버 키미 라이코넨이 2008년 프랑스 GP 이후 첫 폴 포지션을 획득했다. 이번 예선은 레드불까지 합세해 6파전이 될 수 있단 전망도 있었다. 하지만 실제론 3파전이 됐다. 두 페라리 드라이버가 모두 참가했고 메르세데스에서는 유일하게 발테리 보타스가 참가했다. 루이스 해밀턴은 아예 Q3에 진출하지 못했다. 시즌 첫 다섯 경기 중 세 경기에서 폴을 획득했던 그는 이번 주 윌리암스의 루키 랜스 스트롤이 사고가 났던 카지노 스퀘어(Casino Square) 근처에서 충돌할 뻔 하는 등.. 예선에 들어와서도 차와 계속해서 씨름했다. Q2 종료를 2분 30초 가량 남겨둔 시점에 15명 드라이버 가운데 3회 챔피언은 14위에 있었다. 거기서 탈..
[2017 F1] 6차전 모나코 GP FP3 - 페라리가 1-2, 메르세데스와 레드불이 각축 포뮬러 원 2017 시즌 6차전 경기 모나코 GP의 마지막 프랙티스 세션이 페라리의 선도로 종료됐다. 이번에는 레드불을 포함해 총 네 명의 드라이버가 1분 12초대에 진입했다. 하지만 그 네 명 중에 루이스 해밀턴은 없다. 한국시간으로 21시에 이어지는 예선 경기를 앞두고 이번 주말 마지막 프리 프랙티스 FP3 세션이 진행됐다. 목요일에 셋업 에러로 크게 고전했던 메르세데스에게 1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마지막 연습 주행 기회는 특히나 중요했다. 모나코의 좁은 시가지 서킷에서는 예선 순위가 레이스 결과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데, 아직 우승이 가장 보장된 길인 예선 폴 포지션 획득을 자신할 수 있는 셋업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이런 가운데, 페라리에서 세바스찬 베텔이 FP2에 이어 다시 한 번 전체에서 ..
[2017 F1] 루이스 해밀턴, 4년 연속 영국 스포츠스타 자산 1위 영국 ‘선데이 타임즈(Sunday Times)’가 매년 발표하는 영국 스포츠스타 자산 순위에서 루이스 해밀턴이 4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3년 포뮬러 원 월드 챔피언쉽에서 우승한 팀 메르세데스와 5년째 함께 뛰고 있는 영국인 3회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선데이 타임즈’에 따르면 현재 1억 3,100만 파운드(약 1,90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2개월 사이에 2,500만 파운드(약 370억원)가 증가했다. 해밀턴 다음으로 부유한 영국 스포츠스타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다. 잉글랜드 프로 축구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의 축구선수인 그의 현재 자산은 1억 1,000만 파운드(약 1,620억원)로 추정되며, 이는 팀 동료 웨인 루니보다 1,700만 파운드(약 250억원) ..
[2017 F1] 멕라렌, 젠슨 버튼의 모나코 GP 출전을 발표 멕라렌이 5월 마지막째 주에 열리는 모나코 GP에 젠슨 버튼이 출전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 수요일, 멕라렌은 모나코 GP와 일정이 겹치는 올해 인디 500 레이스에 페르난도 알론소가 출전한다고 깜짝 발표했다. 이때, 알론소를 대신해 모나코 GP에 출전하게 될 드라이버의 이름은 발표되지 않았었다. 멕라렌에게는 젠슨 버튼이라는 훌륭한 옵션이 있었다. 그는 올해 25세 벨기에인 스토펠 반도른에게 시트를 내주고 F1을 떠나긴했지만, “획기적인 세 드라이버 전략”으로 멕라렌과 여전히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멕라렌은 다른 생각이 있는 것인지 곧바로 그를 지명하지 않고 시간을 끌어왔는데, 결국 금요일 젠슨 버튼의 모나코 GP 출전이 확정 발표됐다. 젠슨 버튼은 월드 챔피언쉽 타이틀을 획득한 2009년에 모나..
[2017 F1] 멕라렌, 알론소 대타 옵션 “젠슨 말고 더 있다.” 이번 주 수요일 멕라렌은 페르난도 알론소가 다음 달 열리는 인디 500 레이스에 출전한다고 발표해 F1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올해로 101회째를 맞이하는 미국의 전설적인 오벌 레이스는 F1에서 연중 가장 화려한 그랑프리 중 하나인 모나코 GP와 동일한 날짜인 5월 28일에 열리기 때문에 알론소는 모나코 GP에는 빠진다. 젠슨 버튼이 아직 멕라렌과 계약이 있어서 그가 알론소를 대신해 MCL32를 몰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보여지지만, 멕라렌 F1 보스 잭 브라운은 아직 정해진 건 없으며 몇 가지 구상이 있다고 바레인에서 밝혔다. “누구를 차에 태울지에 관한 좋은 생각이 있습니다. 이달이 가기 전에 결정을 내릴 생각입니다. 논의가 진행 중이고, 몇 가지 선택지가 있습니다.“ 저명한 독일 매체 ‘아우토 모터 운트..
[2017 F1] 빅 네임들의 동시 은퇴에도 버니 에클레스톤 “기쁘다.” 사진/Formula1.com F1의 여러 빅 네임들이 동시에 은퇴하는 것에 대해 버니 에클레스톤은 화를 낼 것 같지만, 그는 오히려 그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2017년 F1에서는 젠슨 버튼, 그리고 펠리페 마사가 레이스하는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다. 브라질인 베테랑 드라이버 펠리페 마사는 어쩌면 적어도 한 해 더 F1을 달리게 될지도 모른다. 지난해 월드 챔피언에 등극한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니코 로스버그가 갑작스레 은퇴를 발표해, 마사의 마지막 소속 팀이었던 윌리암스의 27세 핀란드인 드라이버 발테리 보타스가 급히 메르세데스로 떠나야하게 생겼기 때문이다. F1 CEO 버니 에클레스톤은 니코 로스버그의 은퇴 결정을 존중한다. “그는 자신의 일을 했습니다.” 86세 영국인은 독일 ‘슈포트 빌트..
Honda Racing THANKS DAY 2016 사진/혼다 F1 드라이버 페르난도 알론소와 젠슨 버튼을 시작으로, 모토GP 라이더 마르크 마르케스와 대니 페드로사 등 세계각지에서 활약 중인 혼다의 오피셜 드라이버와 라이더들이 지난 주말 일본 모테기에 모였다. 혼다가 ‘2016 Honda Racing Thanks Day’를 개최하고, 그곳에 팬들을 초대해 성대하게 레이싱 시즌의 마지막 순간을 공유했다. 2만명 가량의 팬들이 모인 이곳에서는 F1의 2회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가 모토GP의 2016 월드 챔피언 마르크 마르케스와 함께 트랙에서 라이딩을 즐기는 흔치 않은 광경도 볼 수 있었다.
[2016 F1] 젠슨 버튼 “페라리에서 달려보고 싶었다.” 사진/멕라렌 젠슨 버튼이 페라리에서 달려보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2009년 월드 챔피언 젠슨 버튼은 2017년 F1 트랙에 오르지 않는다. 대신 그 해에 페르난도 알론소와 스토펠 반도른이 챔피언쉽에 참전한다. 비록 2018년에 다시 트랙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열려있지만,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 아부다비 GP에서 젠슨 버튼은 현재로썬 2018년에 레이싱하고 싶은 의향이 없으며 이것이 아마 자신에게 마지막 레이스가 될 것 같다고 말했었다. 그리고 그는 에디 조던을 통해 진행된 ‘탑기어(Top Gear)’와의 인터뷰에서 F1에서 꼭 달리고 싶은 팀이 세 곳 있었는데, 그 중 한 곳과는 끝내 기회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네, 물론 페라리에서 달려보고 싶었습니다.” “제가 F1에 입문했을 때 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