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메르세데스

[2019 F1] 해밀턴 “페라리도 하나의 선택지 될 것” 루이스 해밀턴이 향후 자신의 페라리 이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현 소속 팀 메르세데스와 아직 1년 이상 계약이 남아있는 루이스 해밀턴은 이탈리아 GP 일정을 앞두고 자신의 페라리 이적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저는 그들의 파티를 여러차례 망쳤습니다. 그럼에도 이탈리아에 오면, 팬들은 제게 페라리로 오라고 말합니다.” “만일 제가 메르세데스를 떠나게 된다면 그것이 하나의 선택지가 될 겁니다.” ‘스카이 이탈리아(Sky Italia)’는 5회 챔피언의 발언을 이렇게 전했다. “모르겠습니다. 유혹 받게 될지. 왜냐면 저는 메르세데스에 만족하고 있고, 그들은 제게 가족 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해밀턴은 지금까지 페라리의 홈 무대 몬자에서 다섯 차례 우승을 거뒀다. 만약 이번 주말에 한 차례 더 우승 ..
[2019 F1] 메르세데스는 보타스, 오콘은 르노와 2020년 계약 확정 두 메르세데스 드라이버의 2020년 거취가 최종 확정됐다. 2020년에도 메르세데스 팩토리 팀에서는 5회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그리고 발테리 보타스가 계속해서 함께 호흡을 맞춰 역사적인 영광의 순간들을 장식한다. 최근 몇 달간 메르세데스는 발테리 보타스와 에스테반 오콘 두 드라이버 가운데 누구를 2020년 루이스 해밀턴의 팀 동료로 선발할지를 놓고 깊은 고민에 빠졌었다. 그리고 한 달에 가까운 긴 여름 휴가를 보낸 뒤, 메르세데스는 보타스와의 계약 연장을 최종 결정하고 현지시각으로 29일 이 같은 사실을 정식 발표했다. 올해 포스인디아(현 레이싱 포인트)의 레이스 시트를 잃고 메르세데스의 리저브 드라이버가 되어 막후에서 조용히 활동했던 에스테반 오콘은 비록 이번에 5년 연속 더블 타이틀을 획득한 메르세..
[2019 F1] 메르세데스 팀 보스 “알론소는 안 되지만, 맥스는 열려있다." 페르난도 알론소를 최고의 드라이버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하지만, 팀에 기용할 생각은 없다. 메르세데스 팀 보스 토토 울프가 이렇게 밝혔다. 현재 메르세데스는 발테리 보타스와 에스테반 오콘 두 사람을 놓고 2020년 드라이버 라인업 결정을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또 다른 이름 페르난도 알론소도 메르세데스 주변을 맴돌고 있다. 2회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는 지난해 F1을 떠났지만, 많은 팬들이 그의 복귀를 원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만약 알론소가 팬들의 염원대로 F1에 돌아오더라도 루이스 해밀턴의 팀 동료가 될 가능성은 없어보인다. “페르난도는 의심없는 가장 강력한 드라이버 중 한 명이며, 페라리에서의 모험 이후 그는 더 이상 경쟁력 있는 차를 몰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토토 울프는 이탈리아 ..
[2019 F1] 12차전 헝가리 Hungarian GP 일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12차전 헝가리 Hungarian GP ~토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MOVIE] 2019 헝가리 GP 결선 레이스 하이라이트 영상 맥스 페르스타펜이 F1 데뷔 이후 처음으로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헝가리 GP 결선 레이스가 결국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의 우승으로 종료됐다. 39랩에 맥스는 해밀턴의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했지만, 레이스가 후반으로 접어들며 타이어 성능이 하락하면서 67랩에는 선두 방어에 실패했다. 메르세데스는 첫 공격이 실패한 이후 2스톱으로 과감하게 전략을 수정했고, 그것이 해밀턴을 7번째 헝가리 GP 우승으로 인도했다. 글=offerkiss@gmail.com
[2019 F1] 맥스의 폴 획득에 담담한 베텔 “레드불은 원래 빨랐다.” 세바스찬 베텔은 레드불이 헝가리에서 뭔가 특별한 것을 발견했다고 느끼지 않는다. 베텔의 전 소속 팀 레드불은 올해 엔진 공급자를 혼다로 새롭게 변경해, 메르세데스, 페라리와 함께 우승을 경쟁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그러나 올해 메르세데스의 파죽의 연승 행진은 페라리가 아닌 레드불에 의해 8경기에서 멈춰섰다. 맥스 페르스타펜은 메르세데스의 안방 무대인 독일에서 보란 듯이 시즌 두 번째 우승을 거두고, 1주일 만에 찾은 헝가리에서는 F1 데뷔 이후 처음으로 폴 포지션을 손에 넣었다.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과 그의 소속 팀 메르세데스는 이제 레드불과 맥스를 경계하기 시작했다. “아직 한 명의 드라이버가 260점까지 딸 수 있습니다. 그런 수학적 가능성이 저희에게 맥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라고 말합니다..
[2019 F1] 해밀턴 우승 자신, 턴1에서 승부 본다.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은 여전히 헝가리 GP 우승을 자신한다. 토요일, 해밀턴은 헝가리 GP 예선에서 3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올해 그가 스타팅 그리드 1열에 서지 못한 것은 지금까지 치러진 12경기 가운데 고작 세 번 뿐이다. 폴 포지션은 해밀턴의 메르세데스 팀 동료 발테리 보타스를 0.018초 간발의 차로 제치고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이 차지, F1 역사에서 100번째 새로운 폴 시터에 등극했다. “턴1까지 거리가 멉니다. 그래서 저는 거기서 제가 할 수 있는 걸 다할 겁니다.” 해밀턴은 일요일 헝가리에서만 7번째 우승을 노린다. “아직 기회가 있고, 3위라는 위치는 해볼만합니다.” 해밀턴은 예선 두 번째 세션에서 미디엄 타이어로 달릴 때는 전체에서 가장 빨랐다. 하지만 마지막 세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