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페라리

[2019 F1] 페라리 “맥스 페르스타펜에 관심 없다.” 내년에 맥스 페르스타펜을 기용할 의사가 없다고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밝혔다. 세바스찬 베텔의 은퇴 소문이 좀처럼 잠잠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루키 팀 동료 샤를 르클레르의 눈부신 활약 속에 현재 페라리의 명백한 ‘넘버 1’ 드라이버인 4회 챔피언을 향한 여론의 반응이 흉흉하다. 이런 가운데, 얼마 전 오랜 파트너인 한나와 결국 백년가약을 맺은 베텔이 가정에 더 충실하기 위해 불만이 쌓여가고 있는 F1 활동을 곧 그만둘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그러나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베텔은 물론 한때 팀과 불화설이 있었던 르클레르 역시 현재 자신들과 유효한 계약이 있으며, 그들은 2020년에도 팀을 떠나지 않는다고 자신 있게 밝혔다. “아뇨, 확실히 아닙니다.” 그는 맥스 페르스타펜과 같은..
[2019 F1] 9차전 오스트리아 Austrian GP 일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페라리 “승복할 수 없지만 항소는 않을 것” 페라리는 맥스 페르스타펜에게 페널티를 주지 않은 오스트리아 GP 스튜어드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느끼지만,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은 세바스찬 베텔, 발테리 보타스를 잇따라 추월한 뒤, 레이스 종료 두 바퀴를 남겨두고 폴 스타터 샤를 르클레르까지 제치고 페라리보다 먼저 시즌 1승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총 71랩을 달리는 레이스가 69랩에 접어들었을 때, 맥스는 턴3 입구에서 샤를 르클레르가 비워둔 안쪽 공간으로 뛰어들었고, 두 사람은 휠-투-휠 상태로 코너를 돌면서 레이싱 라인을 놓고 다툼을 벌이다 서로 충돌했다. “저희는 아직 이것이 잘못된 판정이라고 믿습니다.”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이렇게 말했다. “샤를은 공간을 비워뒀고 잘못을 저지..
[2019 F1] 샤를 르클레르 “폴 가능했던 건 새 셋업 덕분” 페라리 드라이버 샤를 르클레르는 이번에 오스트리아 GP에서 팀이 SF90에 적용한 새로운 셋업 철학이 자신에게 시즌 두 번째 폴 포지션을 안겨주었다고 믿는다. 올해 페라리는 챔피언십 라이벌 메르세데스의 페이스를 쫓아가는데 상당히 큰 고초를 겪어왔다. 이탈리아 팀은 결국 자신들이 선택한 로우-다운포스 컨셉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최고속도에서 가졌던 장점을 일부분 희생하는 대신 다운포스를 높일 방법을 찾는데 뛰어들었다. 이번에 샤를 르클레르가 다른 섹터에 비해 코너가 많은 중간 섹터에서 전체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내고 폴을 입수한 것을 보면, 페라리가 선택한 변화는 옳았던 것 같다. “제 생각에 최근 몇 경기에서 저희의 가장 큰 문제는 차량 앞쪽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번 주에는 무척 좋았..
[2019 F1] 9차전 오스트리아 Austrian GP 토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페라리 머신 컨셉 바꾸는데 수개월 걸린다. 페라리가 2019년 머신의 기본 공력 개념을 변경한다면 거기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저명한 독일 매체는 전했다. 프론트 윙 규정이 변경된 올해 페라리는 바깥으로 가면서 점점 하강하는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프론트 윙을 대폭 변경했고, 프리시즌 테스트에서 그들은 최근 몇 년 간 이어져온 메르세데스의 철옹성 같았던 독주를 드디어 끝낼 것이란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그러나 최근 열린 프랑스 GP까지 시즌 초반 8경기에서 메르세데스가 내리 우승을 거둔 지금 독일 메이커의 6년 연속 챔피언십 우승 가능성을 의심하는 사람은 찾기 힘들다. “저는 우리가 프론트 윙 컨셉을 바꿔야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모나코에서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이렇게 말했다. “저희는 개발 초기에 메르세데스의 컨셉도 시험해보았습니..
[2019 F1] 8차전 프랑스 French GP 일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슈마허가 몰았던 그랑프리 위닝카 ‘F2002’ 경매에 출품된다. 지금으로부터 17년 전, 미하엘 슈마허가 포뮬러 원에서 다섯 번째 타이틀을 획득할 당시에 몰았던 ‘페라리 F2002’ 레이싱 카가 경매에 출품된다. 올해에도 포뮬러 원은 아부다비에서 시즌 피날레를 장식한다. 그리고 그곳에서는 복수의 역사 있는 레이싱 카가 등장하는 큰 규모의 경매가 열린다. 이 경매에 출품되는 차량 중에는 모터스포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드라이버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미하엘 슈마허가 2002년에 몰았던 붉은 페라리 머신도 포함돼있다. 같은 해 슈마허는 섀시 번호 219 차량을 몰고 11번의 그랑프리 우승 가운데 3번의 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자그마치 6경기를 남겨둔 채로 그 해 타이틀을 손에 넣었다. 경매 주관사는 F2002의 경매 낙찰가를 550만 달러~ 750만 달러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