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하이퍼카

애스턴 마틴의 새 하이퍼카 이름은 ‘발할라’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 애스턴 마틴은 현재 또 하나의 새로운 미드-엔진 하이퍼카를 개발하고 있다. 지금까지 이 차는 코드네임 ‘AM-RB 003’으로 불려왔는데, 이번 주 애스턴 마틴이 훨씬 간단하고 암기하기 쉬운 정식 모델명을 공개했다. 애스턴 마틴의 새 하이퍼카를 위해 지어진 이름은 ‘발할라(Valhalla)’다. 발할라는 고대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전사들의 낙원에서 유래한 이름이며, 모델명에서 첫 글자가 ‘V’로 시작되는 애스턴 마틴의 전통을 계속해서 따른다. 발할라는 지금까지 복잡한 코드명 대신 “베이비 발키리”로도 불려왔다. 실제로 발할라의 개발에도 레드불 어드밴스드 테크놀로지, 그리고 F1의 천재 기술자 에이드리안 뉴이가 깊이 참여하고 있으며, 발키리에 쓰인 경량 차체 구조와 공기역학 기술이 ..
페라리의 새로운 역사를 쓴다. 1,000마력의 PHEV - 2020 Ferrari SF90 Stradale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하고 빠른 새 로드카가 등장했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하고 가장 빠른 로드카이면서, 동시에 페라리의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슈퍼카다. 외형은 488의 계보를 잇는 엔트리급의 신형 모델처럼 생겼지만, V8 트윈터보 엔진과 세 기의 전기 모터로 구성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서 발생되는 합산 출력은 자그마치 1,000마력에 이른다. 마일드-하이브리드 슈퍼카인 라페라리의 963마력보다도 강력하다. V8 트윈터보 엔진은 F8 트리뷰토의 것을 토대로 개발됐다. 페라리에 따르면 일부 부품을 제외하고는 거의 다 새롭게 개발되었으며 F8 트리뷰토보다 60마력 강력한 780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그리고 앞차축에 두 기, 뒤차축에 나머지 한 기의 전기 모터가 달렸다. 전기 ..
[2019 Geneva] 코닉세그의 올-뉴 메가카 - 2020 Koenigsegg Jesko 스웨덴 국적의 고성능 슈퍼카 제조사 코닉세그는 올 3월에 열린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예스코(Jesko)’를 전세계에 최초 공개했다. 예스코는 무척 특별한 차다. 특히 이 회사의 창립자이자 CEO인 크리스찬 본 코닉세그에게 더욱 그렇다. 자신의 80세 아버지 제스코 본 코닉세그의 이름을 딴 슈퍼카이기 때문이다.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이 차가 세상에 처음으로 공개될 때에도 그곳에는 제스코 본 코닉세그와 그의 아내가 함께 했으며, 모터쇼 현장에서 처음 차의 이름을 전해 듣고 그는 눈시울을 붉혔다. 예스코는 8년 간 아게라를 개발하며 쌓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코닉세그가 만든 새로운 메가카다. 2017년 세상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에 등극했던 아게라 RS처럼 예스코도 5.0 V8 트윈-터보 엔진..
[사진] Bugatti Divo in paris 사진=부가티
맥라렌, 세나의 챔피언십 위닝 MP4/4 재현한 ‘P1 GTR’ 공개 아일톤 세나의 첫 포뮬러 원 월드 챔피언십 우승 30주년인 올해의 마지막 순간, 맥라렌이 세나를 추억하는 특별한 비스포크 P1 GTR 차량 제작을 마치고 20일 일반에 공개했다. 이 차는 아일톤 세나의 팬이 MSO, 맥라렌 스페셜 오퍼레이션에 의뢰해 제작됐다. 과거 아일톤 세나가 F1에서 몰았던 맥라렌 MP4/4의 말보로 레이싱 리버리를 복각한 도장 작업에만 무려 800시간이 소요됐다. 그리고 차를 모두 완성하는데 장장 3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다. P1 GTR에 탑재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오너의 증언에 따르면 “적절히 만족스럽게” 파워가 증가됐다. 그리고 거기에 맞춰 새 다이브 플레인, 폭이 더 넓은 프론트 스플리터, 새 리어 거니 플랩, 새 바지 보드, MP4/4를 따라서 엔드플레이트가 커진 리어..
아벤타도르 후속 모델, 첫 하이브리드 V12 람보르기니 된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의 후속 모델에는 고성능 하이브리드 기술이 채택된다고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카(Autocar)’는 전했다. 아벤타도르의 후속 모델에는 지금의 6.5 V12 자연흡기 엔진에 전기 모터가 새롭게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되어, 출력과 토크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연료 소모와 배출가스도 현저히 감소한다. 현재 아벤타도르 SVJ는 전기 모터 없이 최고출력으로 770ps, 최대토크로 73.4kg.m를 쏟아낸다. 하이브리드화가 된 후에는 950ps, 100kg.m 수준으로 출력과 토크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전기 모터와 배터리 팩, 기타 제어 모듈의 추가로 늘어나는 무게는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타이틀을 포르쉐로부터 지키고자 하는 람보르기니에게 여전..
베일 벗었다. 맥라렌의 새 1,050마력 하이브리드 슈퍼카 ‘스피드테일’ 독특한 1+2인승 시트 구조를 가진 맥라렌의 새 하이퍼 카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새 맥라렌 하이퍼 카의 이름은 ‘스피드테일(Speedtail)’이다. 이 차의 외관, 그 중에서도 특히 뒷부분을 보면 왜 그런 이름을 가졌는지를 잘 알 수 있다. 4.0 V8 트윈-터보 엔진에 전기 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됐고, 총 출력으로 1,050마력을 발휘한다. 언뜻 보기에도 꽤 크기가 느껴지는 차체는 5.2미터 길이를 가졌다. 부가티 시론의 길이는 4.5미터, 스피드테일과 같은 하이브리드 슈퍼카인 라페라리가 4.7미터니까 슈퍼카치고는 상당히 긴 편에 속한다. 5,150mm의 현대 스타렉스보다 길고, 제네시스 EQ900의 전장 5,205mm와 거의 동일하다. 앞쪽 휠에는 카본 파이버 소재로 제작된 ..
부가티, 창립 110주년 앞두고 새 모델 ‘디보’ 공개 내년이면 브랜드 창립 110주년을 맞는 부가티가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새로운 슈퍼스포츠 카를 공개했다. 와인딩 로드에서 우수한 민첩성과 최적의 핸들링 퍼포먼스를 발휘하도록 개발된 이 차의 이름은 ‘디보’다. 1920년대 시칠리아의 산길에서 펼쳐진 타르가 플로리오 레이스에서 두 차례 우승을 거둔 전설적인 프랑스인 레이싱 드라이버 알베르토 디보의 이름을 땄다. 시론과 비교했을 때 엔진의 최고출력은 1,500마력으로 동일하지만, 다운포스는 90kg 강력하고 무게는 35kg 덜 나간다. 이를 바탕으로 나르도 핸들링 서킷을 8초 더 빨리 주파한다. 디보는 총 40대가 생산된다. 기본 가격이 500만 유로(약 65억원)에 이르지만, 차량이 공식 공개되기도 전에 이미 40대 전량 판매가 종료됐다. 사진=부가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