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리카르도

[2018 F1] 12차전 헝가리 GP 예선 - 장대비 뚫고 메르세데스가 1-2 루이스 해밀턴이 헝가리 GP 예선에서 깜짝 폴 포지션을 획득했다. 예선에 들어오기 전까지 드라이 컨디션의 헝가로링에서 크게 고전했던 해밀턴은 많은 비가 퍼부은 예선에서는 페라리를 큰 차이로 따돌리고 개인 통산 77번째 폴을 손에 쥐었다. 이번 예선 경기는 처음부터 비와 함께 했다. Q2를 앞두고 비가 잦아드는가 싶었지만, 방심은 금물. 실제론 Q2부터 갑자기 비가 다시 강해졌고, FP1의 페이스-세터로 이번 주말 우승까지도 기대됐던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가 오락가락한 날씨의 여파로 Q2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발생했다. 이번에 페라리에서는 FP2와 FP3의 페이스-세터 세바스찬 베텔을 대신해 키미 라이코넨이 폴 경쟁에 나섰다. Q3 후반, 키미는 피트로 들어가 새 풀 웨트 타이어로 갈아 신고 마지막..
[2018 F1] 12차전 헝가리 GP FP2 - 베텔, 레드불 따돌리고 1위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이 지난 주말 자신의 홈 무대 독일에서 챔피언십 선두를 잃은 충격에서 벗어나 헝가리 GP 2차 프리 프랙티스(이하 FP2) 세션에서 가장 빠른 1위를 기록했다. FP1의 페이스-세터인 다니엘 리카르도는 이번에는 베텔보다 0.227초 느린 3위 랩 타임을 기록했다. 리카르도는 호켄하임에서 내연 엔진과 터보차저를 잃어 두 경기 연속으로 대량의 그리드 강등 페널티를 받을 위기에 처했었지만, 모나코 GP에서 우승을 거두었을 때 사용한 구형 파워 유닛 부품을 재활용하는 것으로 그리드 강등 페널티를 피했다. 그런 그를 FP2에서는 레드불 팀 동료 맥스 페르스타펜이 앞섰다. 맥스가 새긴 2위 기록은 베텔의 기록에 단 0.074초 느렸을 뿐이다. 4위는 페라리의 키미 라이코넨이다. 그는 지..
[2018 F1] 12차전 헝가리 GP FP1 – 리카르도, 우승 희망 싣고 1위 포뮬러 원 2018 시즌 12차전 경기 헝가리 GP에서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가 1차 프리 프랙티스 세션(이하 FP1)에서 가장 우수한 페이스를 나타냈다. 헝가로링은 직선주로가 적고 코너가 많아 레드불이 우승 다툼을 자신하는 서킷이다. FP1에서 다니엘 리카르도가 기록한 랩 타임을 보면 그것은 지나친 자만이 아니었던 것 같다. 다니엘 리카르도는 총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FP1에서 마지막 30분에 소프트 타이어를 신고 달려 1분 17초 613을 개인 베스트로 기록했다.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은 울트라소프트 타이어로 달려 개인 베스트를 기록했지만, 리카르도에게는 0.079초가 뒤져 2위에 머물렀다. 레드불의 맥스 페르스타펜이 팀 동료 리카르도에 0.088초 차로 3위를 기록했다. 베텔과..
[2018 F1] 11차전 독일 GP 금요일 - 레드불이 트랙 레코드를 경신 키미 라이코넨이 14년째 갖고 있던 호켄하임링의 랩 레코드가 레드불에 의해 깨졌다. 시즌 11차전 경기 독일 GP의 첫날, 1차 프리 프랙티스(이하 FP1)와 2차 프리 프랙티스(이하 FP2) 모두 레드불의 리드로 종료됐다. 현지시간으로 오전에 진행된 FP1에서 다니엘 리카르도가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보다 0.004초 빠른 랩 타임 1분 13초 525을 기록하고 정상을 밟았다. 그리고 리카르도의 팀 동료 맥스 페르스타펜이 페라리의 세바스찬 베텔을 0.082초 차로 제쳐, 쭉 뻗은 직선주로가 연속해서 등장해 강력한 엔진 성능이 요구되는 호켄하임링에서 레드불이 의외의 1위와 3위를 기록했다. FP2에서는 맥스 페르스타펜이 1분 13초 085 기록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호켄하임링의 새로운 트랙..
[2018 F1] 다니엘 리카르도, 독일서 엔진 페널티를 예상 다니엘 리카르도가 이번 주말 독일에서 그리드 강등 페널티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인 레드불 드라이버는 최근 몇 주 동안 엔진 페널티 압박을 받아왔다. 지난 캐나다 GP에서 ICE 내연 엔진, 터보차저, MGU-H를 새롭게 교체했는데, 그때 그는 2018년 올해 페널티 없이 파워 유닛 부품을 교체할 수 있는 기회를 다 썼다. 모나코에서 고장났던 시즌 두 번째 MGU-K는 캐나다에서 새것으로 교체하지 않고 시즌 초반에 사용했던 구형 유닛으로 교체해 페널티를 피했다. 그래서 이르면 프랑스에서라도 페널티를 감수하고 새 MGU-K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리카르도는 여전히 구형 부품을 쓰고 있다. 그러면서 모나코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던 리카르도는 이후 네 경기에서는 한 차례도 시상대에 오르지 ..
[2018 F1] 호너 “맥스는 믿기지 않는 성숙한 주행을 했다.” 맥스 페르스타펜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영리한 타이어 관리 전술을 펼쳐 레드불은 홈 서킷에서 처음으로 우승할 수 있었다. 팀 보스 크리스찬 호너가 이렇게 주장했다. 지난 주말 오스트리아 GP 결선 레이스에서 페라리 듀오를 제외한 톱6 나머지 드라이버들은 소프트 타이어에서 특히 심하게 발생한 블리스터링 현상과 사투를 벌였다. 이날 최종 우승을 거둔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레드불 팀 보스 크리스찬 호너에 따르면, 타이어 관리가 필요해지자 맥스는 랩의 후반 고속 코너에 접근하는 방식을 변경했다. “블리스터링이 레이스에서 발생하리라곤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당일 온도가 치솟았고 마지막 두 코너가 타이어에 굉장한 부담을 줬습니다.” ‘스카이 스포츠 F1(Sky Sports F1..
[2018 F1] 키미 라이코넨과 맥라렌 재회할까 페르난도 알론소가 팀을 떠날 경우에 대비해 맥라렌이 키미 라이코넨 기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맥라렌은 계속해서 페르난도 알론소를 곁에 붙잡아 두길 원한다. 그러나 F1의 여름 휴가가 임박한 현재까지도 36살의 스페인인이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지 않고 있어, 맥라렌의 입장에서 대비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주 맥라렌이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에게 2,000만 달러의 연봉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주 레드불의 홈 경기가 치러지는 오스트리아에 도착한 다니엘 리카르도와 레드불의 모터스포츠 고문 헬무트 마르코 두 사람은 하나같이 곧 계약 연장 발표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아직 완전히 종결된 건 아니지만, 곧 끝납니다.” 다니엘 리카르도는 이렇게 말했다...
[2018 F1] 7차전 캐나다 GP FP2 - 분노의 질주? 맥스가 또 다시 1위 모나코 GP 사고 이후 토로 로소 강등설에까지 시달렸던 맥스 페르스타펜이 이번에 제대로 독기를 품은 것일까? 시즌 7차전 경기 캐나다 GP의 첫날 1차와 2차 프리 프랙티스 세션에서 모두 맥스가 전체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했다. 예선과 결선 레이스와 가장 유사한 조건에서 실시된 이번 90분짜리 프로그램에서 20세 네덜란드인 레드불 드라이버가 가장 좋은 페이스를 나타냈다. 팀 동료 다니엘 리카르도가 오전 기록을 0.92초 단축시키는 동안 맥스는 그보다 많은 1.104초를 단축시키고 정상을 사수했다. 페라리 드라이버 키미 라이코넨이 1분 12초 328로 2위를 기록, 맥스에게 가장 근접했다. 0.13초 차이다. 오전에 2위를 기록했던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메르세데스)은 이번에는 4위, 그의 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