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리카르도

[2018 F1] 19차전 멕시코 Mexican GP 토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8 F1] 19차전 멕시코 GP 예선 - 리카르도, 0.026초 차로 맥스 제치고 폴!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가 포뮬러 원 2018 시즌 19차전 경기 멕시코 GP에서 시즌 두 번째 폴 포지션을 획득했다. 리카르도와 함께 팀 동료 맥스 페르스타펜이 루이스 해밀턴, 세바스찬 베텔을 따돌리면서, 레드불은 오랜 만에 프론트-로우 그리드를 독점했다. Q3 후반에 돌입하기 전까지 분위기는 완전히 맥스 페르스타펜에게 쏠려있었다. 1, 2, 3차 프리 프랙티스 세션에서 모두 1위를 달렸던 맥스는 그 흐름을 고스란히 예선까지 연결시켰다. 톱6 드라이버들이 Q3 1차 주행을 마친 시점에 1위는 맥스 페르스타펜이었다. 그때 다니엘 리카르도의 순위는 베텔, 해밀턴 뒤 4위였다. 하지만 Q3 2차 주행에서 리카르도는 맥스의 기록을 0.026초 단축하고 막판에 극적으로 1위로 부상해 폴 포지션을 입수했다..
[2018 F1] 레드불, 페라리 디자인 모방한 새 플로어 투입 페라리가 이번 주 금요일 프랙티스 세션에서 테스트했던 새 플로어를 일요일 레이스에서는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문제의 새 플로어는 1주일 전 오스틴에서 처음 테스트됐었다. 그때도 정작 레이스에서는 사용되지 않았다. 하지만 페라리는 그곳에서 새 플로어 없이도 메르세데스를 강하게 위협했고, 결국 8월 벨기에 GP 이후 오랜 만에 1승을 추가하는데 성공했다. 세바스찬 베텔은 요근래에 경기에 투입됐던 업데이트 파츠 중 일부를 제거한 것이 오스틴에서 페라리가 경쟁력을 되찾은 비결 가운데 하나라고 주장했다. 페라리는 이번 주 멕시코 시티에서도 새 플로어 디자인에 대한 연구를 이어갔다. 그리고 이번에도 그것을 예선과 레이스에서는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번 주 1, 2, 3차 프랙티스 세션에서는 모두 레드불이 ..
[2018 F1] “알론소 은퇴 슬프지만, 어쩔 수 없는 순리” 페르난도 알론소의 F1 은퇴는 슬픈 일이지만, 이것은 세대 교체 관점에서 자연스런 순리다. 르노의 테크니컬 보스 밥 벨은 이렇게 말했다. “페르난도가 포뮬러 원을 떠나는 것은 매우 속상합니다.” 알론소가 과거 타이틀을 획득했을 당시에도 르노에서 일했던 밥 벨은 스페인 매체 ‘마르카(Marca)’에 이렇게 말했다. “오직 두 개의 타이틀만 갖고 떠나 더 슬픕니다. 그라면 네 개나 다섯 개는 쉽게 땄어야했습니다.” “하지만 드라이버들에게 이것은 일반적인 순리입니다. 젊고 멋진 재능을 가진 드라이버들이 내년에 페라리와 레드불에 옵니다. 이것은 자연스런 세대 교체입니다.” 밥 벨은 내년에 르노로 이적하는 다니엘 리카르도와 함께 작업하게 될 순간을 기대하고 있다. “저희 상황이 매우 안 좋았습니다. 만약 레드불이..
[MOVIE] 포뮬러 원 2018 시즌 일본 GP 최고의 온보드 영상
[2018 F1] 17차전 일본 GP 예선 – 메르세데스 5년 연속 1-2, 베텔은 전략 참사로 9위 포뮬러 원 2018 시즌 17차전 경기 일본 GP에서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이 개인 통산 80번째 폴 포지션 획득에 성공했다. 해밀턴의 메르세데스 팀 동료 발테리 보타스가 2위, 그리고 페라리가 아닌 레드불에서 맥스 페르스타펜이 예선 3위를 거뒀다. 특히 이번에 해밀턴은 다른 때보다 손쉽게 폴을 손에 넣었다. 페라리가 또 다시 치명적인 전략 실수를 범했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에서 사용할 타이어로 슈퍼소프트 타이어만 10세트를 선택한 것부터 비극의 시작이었는지 모른다. 첫날 금요일, 복수의 드라이버가 슈퍼소프트 타이어에서 블리스터링이 발생해 페이스를 끌어올리는데 고전했고 페라리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것은 예선과 레이스를 준비하는 데에도 영향을 끼쳤다. 예선에 앞서 총 세 차례 진행된 프랙티스에서 모두..
[2018 F1] 리카르도, 키미 은퇴하지 않아 놀랐다. 은퇴가 아닌 소규모 독립 팀 자우바로 돌아가겠다는 2007 챔피언 키미 라이코넨의 파격적인 결정에 다니엘 리카르도도 놀랐다. 현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는 내년에 르노로 이적한다. 수년 전부터 그가 당장 챔피언십 타이틀을 다툴 수 있는 메르세데스나 페라리로 이적할지 모른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실제로는 톱3 팀 중 한 곳이 아닌 워크스 팀 부활을 선언한지 3년 밖에 안 된 르노와 계약했다. 키미 라이코넨은 내년에 20살의 루키 샤를 르클레르와 시트를 교체한다. 르클레르는 올해 자우바를 통해 F1에 데뷔한 페라리 주니어. 그런 그가 세바스찬 베텔의 새 팀 동료가 되고, 핀란드인 2007 챔피언은 놀랍게도 자신의 F1 첫 데뷔 팀 자우바로 돌아간다. 라이코넨의 자우바 복귀 결정에 놀랐는지 묻자 리카르도..
[2018 F1] 리카르도, 몬자서 페널티 받고 새 엔진 쓴다. 레드불 드라이버 다니엘 리카르도가 이번 주말 이탈리아 GP에서 엔진 페널티를 받는다. “다니엘은 다음 경기에서 페널티를 받습니다. 엔진을 교체하기 때문입니다.” 레드불 팀 보스 크리스찬 호너는 ‘오토스포트(Autosport)’에 이렇게 말했다. “금요일에 그 엔진으로 달려보고, 그날 오후에 계속해서 유지할지 결정할 생각입니다.” 이번에 리카르도의 차에 탑재되는 엔진은 르노의 새 ‘스펙 C’ 엔진이다. 르노 엔진 차를 모는 드라이버 가운데 리카르도가 최초로 트랙에서 ‘스펙 C’ 엔진을 사용한다. 호너는 리카르도를 통해 새 엔진에 이점이 있다고 확인되면 그때 맥스 페르스타펜도 엔진 교체를 하게 된다고 밝혔다. 맥스는 아직 V6 엔진과 MGU-H를 페널티 없이 교체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파워 유닛 부품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