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피렐리

[2018 F1] 쿠비카, 윌리암스와 리저브 드라이버 계약 협상 중 2018년 로버트 쿠비카의 기적적인 F1 복귀가 절반의 결실을 맺게 될 것 같다. 33세 폴란드인 로버트 쿠비카는 올해 한 편의 드라마 같은 F1 복귀를 꿈꿨다. 많은 F1 팬들도 그것을 바랐고, 2018년 윌리암스의 레이스 시트를 노리는 경쟁자들 사이에서 그는 랜스 스트롤의 새 팀 동료가 될 가능성이 가장 유력하게 점쳐졌었다. 그러나 포스트 아부다비 GP 테스트 이후 상황이 급변했다. 그곳에서 쿠비카보다 빨랐고 자금력도 두 배 이상 우수한 러시아인 드라이버 세르게이 시로트킨이 윌리암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다음 주에 시로트킨의 정식 계약 발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프랑스 유력지 ‘레퀴프(L'Equipe)’ 등의 외신에 따르면, 현재 쿠비카의 매니지먼트 팀은 윌리암스와 리저브 드라이버 계약 협상을 ..
[2017 F1] 올 한 해 F1 추월 절반 줄었다. 올해 포뮬러 원에서 추월이 거의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타이어가 넓어지고 차의 속도가 빨라져 추월이 힘들어질 것이라던 전망은 정확했다.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 피렐리에 따르면, 총 20경기를 달린 2017 시즌에 435차례 추월이 성사됐다. 한 경기가 적었던 2016 시즌 866회에서 자그마치 49%나 줄어들었다. 지난해 나온 그 숫자는 1980년대 초 관련 데이터 수집이 시작된 이래로 가장 많은 것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추월 증진을 위해 F1에 DRS가 도입된 이래로 가장 적은 435회로 대폭 감소했다. 올해 F1에서 열린 총 20경기 가운데 가장 많은 추월은 정신 없는 혼전이 펼쳐졌던 아제르바이잔 GP에서 나왔으며 총 42차례 이루어졌다. 그리고 러시아에서 가장 적은 단 1회 추월이..
[2017 F1] 포스트-아부다비 GP 테스트 둘째 날 – 페라리가 다시 P1, 쿠비카는 P7 각 팀과 드라이버들이 처음으로 2018년 F1 타이어를 경험할 수 있었던 포스트-아부다비 GP 테스트가 최종적으로 막이 내렸다. 11월 28일과 29일 이틀 일정으로 실시됐던 이번 테스트의 마지막 둘째 날은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이 흐름을 주도했다. 전날 팀 동료 키미 라이코넨이 그랬던 것처럼 베텔도 내년에 F1에 새롭게 도입되는 하이퍼소프트 타이어를 신고 전체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 1분 37초 551을 기록했다. 지난 주말 같은 야스 마리나 서킷에서 그랑프리 우승을 거뒀던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발테리 보타스가 베텔에 0.3초 뒤 두 번째,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이 세 번째로 빠른 랩 타임을 기록했다. 특히 보타스는 지난 주 아부다비 GP 예선 경기에서 자신이 기록했던 폴 타임에는 2.2..
[2017 F1] 포스트-아부다비 GP 테스트 첫날 - 키미가 P1, 쿠비카는 100바퀴 달렸다. 화요일 야스 마리나 서킷에서 진행된 포스트-아부다비 GP 테스트의 첫날이 종료됐다. 이번 테스트는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인 피렐리가 새롭게 개발한 2018년 F1 타이어에 관한 정보를 팀들이 수집하는데 주목적이 있었다. 하지만 윌리암스의 경우에는 그와 더불어 2018년 드라이버 라인업을 결정하는 데에도 이번 테스트를 활용했다. 이날 윌리암스에서는 랜스 스트롤과 로버트 쿠비카가 메르세데스 엔진이 탑재된 FW40을 몰았다. 오전에 쿠비카가 핸들을 잡고, 랠리 사고가 일어나기 전인 2010년 이후 처음으로 F1 카에 탑승해서 야스 마리나 서킷을 달렸다. 총 100바퀴를 달렸으며, 그러는 동안 개인 최고 기록으로 1분 41초 296을 새겼다. 쿠비카 다음으로 주행을 맡았던 랜스 스트롤은 총 29바퀴를 달리는..
[2017 F1] 피렐리, 2종 늘어난 2018년 F1 타이어 컴파운드 공개 2018년 F1의 드라이 타이어 종류가 슈퍼하드와 하이퍼소프트의 추가로 총 7종류로 늘어난다. 현지시간으로 23일,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 피렐리가 2018년 F1의 타이어 컴파운드 라인업을 공개했다. 총 7종류다. 주황색의 슈퍼하드(superhard), 그리고 핑크색의 하이퍼소프트(hypersoft)가 새롭게 추가됐다. 이제 슈퍼하드가 전체에서 가장 단단한 컴파운드가 된다. 2018년 F1 타이어는 구조와 컴파운드가 모두 새롭게 개발되면서 전체적으로 더 소프트해져, 하드 위에 새롭게 슈퍼하드가 추가됐다. 하이퍼소프트는 지난해 F1에 처음 도입된 울트라소프트보다 더 부드러운 컴파운드다. 지금까지 피렐리가 만든 가장 부드러운 F1 타이어이며, 모나코처럼 높은 메커니컬 그립을 요구하는 서킷에 적합한 타이..
[2017 F1] 피렐리, 안전 문제로 타이어 테스트 일정 취소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 피렐리가 이번 주 화요일 브라질 인터라고스 서킷에서 실시할 계획이었던 타이어 테스트를 전격 취소했다. 2018년 F1 타이어 개발을 위한 이번 테스트는 이번 주 화요일과 수요일 이틀간 멕라렌과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일요일 피렐리 스태프가 강도에 습격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이들 이탈리아 타이어 제조사는 안전상의 이유로 해당 테스트 일정을 전격적으로 취소했다. 월요일 피렐리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다른 팀들에게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던 지난 주말, 일요일에 인터라고스 서킷에서 피렐리 밴을 표적으로 한 강도 시도가 발생함에 따라 14일 화요일과 15일 수요일에 멕라렌과 브라질 서킷에서 진행할 계획이었던 테스트를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이 결정은 멕라렌, FIA, 포뮬러..
[2017 F1] 타이어 컴파운드 최소 3종류 늘어난다. 내년에 F1에 울트라소프트보다 강력한 새 컴파운드가 추가된다. 지난 주말 브라질에서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 피렐리는 팀들에게 지금보다 더 폭넓은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내년에 적어도 세 종류의 새로운 컴파운드를 추가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리고 브라질 GP가 종료된 뒤에 피렐리는 지금의 울트라소프트보다 강력한 새 타이어 컴파운드가 내년에 F1에 도입되며 그것은 핑크색으로 꾸며진다고 밝혔다. 아직 핑크색 컴파운드의 이름은 정해지지 않았다. 피렐리는 트위터를 통해 ‘megasoft(메가소프트)’, ‘extremesoft(익스트림소프트)’, ‘hypersoft(하이퍼소프트)’ 셋 중 가장 나은 이름 한 가지를 선택해줄 것을 팬들에게 투표를 붙여놓은 상태다. 피렐리는 이미 타이어 측벽이 핑크색으로 꾸며진 컴파운드..
[2017 F1] US GP서 핑크색 울트라소프트 타이어 쓴다. F1의 공식 타이어 공급자 피렐리가 이번 주말 US GP를 위해 특별히 핑크색으로 꾸민 울트라소프트 컴파운드 타이어를 공개했다. 10월은 유방암 의식 향상을 위한 ‘유방암 인식의 달’이다. 이에 맞춰 이번 주말 시즌 17차전 그랑프리를 주최하는 서킷 오브 아메리카는 피트레인과 트랙 외곽 바닥에 핑크색 페인트를 칠하는 것을 결정했다. 피렐리도 여기에 동참하기로 했다. 그들은 US GP에서 사용되는 세 종류의 타이어 컴파운드 소프트, 슈퍼소프트, 울트라소프트 가운데서 울트라소프트 컴파운드 타이어의 측벽에 그려지는 띠 색깔을 보라색에서 핑크색으로 바꾸는 것을 결정했다. 2012년 세바스찬 베텔 COTA 레코드 런 온보드 영상https://www.youtube.com/watch?v=MxYaFOxCDW8 올해 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