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컨셉트

기아차, 하반기 출시 앞둔 모하비 콘셉트카로 첫 선 기아차는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2019년 하반기 출시를 앞둔 기아차의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두고 있는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정통 SUV스타일의 헤리티지는 계승하는 동시에 과감하고 혁신적인 시도로 극대화한 대담하고 존재감 있는 스타일링이 돋보인다. 특히 플래그십 SUV로서의 프리미엄한 가치를 시각화하는데 집중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디자인적 완성도를 자랑한다. 구체적으로 전면부는 기아차의 기존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
현대차, 스마트 자율주차 콘셉트 공개 현대·기아차는 28일, 스마트 자율주차 콘셉트를 담은 3D 그래픽 영상을 공개하며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의 쉽고 편안한 모빌리티 경험 제공에 대한 청사진을 한층 구체화했다. 이번에 공개된 자율주차 콘셉트 영상은 전기차를 타고 가던 운전자가 목적지에서 하차하면 차량이 스스로 빈 충전공간을 찾아 들어가 무선으로 충전되는 내용이다. 충전을 마친 전기차는 다른 차를 위해 충전공간을 비워주고, 일반 주차공간으로 이동해 스스로 주차를 완료한다. 운전자가 스마트폰으로 차를 호출하면 지정한 장소로 스스로 이동해 운전자를 태운다. 자율주차 기술은 한마디로 ‘자율발레파킹’으로 설명될 수 있다. 자율주행 기술을 응용해 마치 발레파킹을 하는 것처럼 주차장 입차와 출차의 편의성을 높인 기술이다. 이 모든 과정은 차량과 주차시설,..
잠재력 폭발한 리프, 제로백 3.4초 됐다. - 2018 Nissan Leaf Nismo RC 닛산이 순수 전기차 ‘리프’를 제로백 3.4초의 고성능 레이싱 머신으로 만들었다. 양산형 리프는 앞차축에 달린 하나의 전기 모터에서 발생되는 150ps(147hp) 출력, 32.6kg.m(320Nm) 토크의 힘으로 구동한다. 하지만 닛산의 레이싱 부서 니스모가 레이싱 카 개발 기술로 만든 ‘리프 니스모 RC’는 앞뒤로 하나씩 탑재된 전기 모터에서 총 326ps(322hp), 65.3kg.m(640Nm)의 힘을 발휘하고, 이것은 더욱 끈적한 타이어 네 개로 모두 전송된다. 40kWh 배터리 팩은 기존 양산형 리프의 것과 같은 것이다. 구동계 부품도 기본적으로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의 것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풀 카본 모노코크에서 지금은 체중이 1,220kg 밖에 안 나간다. 그리고 무게 중심 ..
양산 예정, 완전 전기 고성능 4도어 GT - 2019 Audi e-tron GT concept 아우디가 자사 최초의 양산형 완전 전기차인 e-트론 SUV를 발표하고 약 두 달 만에 이번에는 ‘e-트론 GT’를 선보였다. e-트론 GT는 SUV가 아니다. 아우디 A7 이상으로 극적인 자태를 뽐내는 4도어 쿠페다. 외신 보도에 의하면, 이 차는 현재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포르쉐의 첫 완전 전기차 ‘타이칸’의 드라이브 트레인 기술로 개발되었으며, 두 차는 60%에 가까운 부품을 서로 공유한다. e-트론 GT는 약 430km의 거리를 배터리 재충전 없이 한 번에 달린다. 96 kWh 배터리 팩은 앞차축과 뒷차축에 기계적 연결 장치 없이 각각 하나씩 분리되어 장착된 전기 모터로 에너지를 공급하며, 거기서 생성된 총 590마력(ps)의 힘이 네 개 바퀴로 전달된다. 두 기의 전기 모터는 ‘콰트로’의 성능을..
폭스바겐의 새로운 크로스오버 픽업 - 2018 Volkswagen Tarok concept 폭스바겐이 6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새로운 픽업 컨셉트 ‘타록(Tarok)’을 최초 공개했다. 타록은 도심형 SUV와 픽업을 결합한 형태의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4.9미터 길이를 갖고 있다. 축간거리는 3미터에 가깝다. 약 5.2미터 길이의 아마록보다 소폭 작고, 더 세련된 디자인을 가진 점에서 두 차는 차이점이 있다. 또한 타록에는 아마록에 없는 한 가지 특별한 기능이 있다. 그것은 적재함이다. 총 5명이 탑승할 수 있는 듀얼 캡은 1,206mm 길이의 개방형 적재함과 연결되어있다. 만약 이보다 더 긴 짐을 실어야할 경우 캡 뒤쪽 패널과 뒷좌석 시트 등받이를 모두 접어 승객실과 적재함을 서로 연결할 수 있다. 이때 플로어는 1,861mm로 길어지며, 그것마저 충분하지 않을 때에는 테일게이트를 열면 2,7..
[사진] 포르쉐, 크로스오버 전기차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양산 승인 지난 18일 독일 주펜하우젠에서 열린 감독 이사회를 통해 포르쉐가 자사의 두 번째 전기차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Mission E Cross Turismo)’의 양산 승인을 발표했다. 포르쉐는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의 양산으로 3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는 브랜드 최초의 CUV(Cross-Utility Vehicle) 전기차 컨셉트 모델로 미디어와 관계자들 사이에서 크게 호평 받은 바 있다. 4도어 모델인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는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급속 충전 네트워크 연결이 가능하다. 최고출력 600마력을 발휘하고, 1회 충전 만으로 최대 500km(유럽 NEDC 기준)까지 운행..
메르세데스-AMG 원의 현실적 대안 - 2018 INFINITI Project Black S Prototype 인피니티가 1년 만에 새로운 버전의 ‘프로젝트 블랙 S’를 개발했다.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이 차에는 포뮬러 원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기술이 접목된 ‘듀얼 하이브리드 전동 파워트레인(dual-hybrid electric powertrain)’이 탑재됐다. 2017년에 디자인 스터디 모델로 공개됐던 프로젝트 블랙 S가 새롭게 업그레이드됐다. 2017년작과 마찬가지로 Q60 쿠페 로드카를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이번에도 르노 스포츠 F1 팀이 이 프로젝트를 함께했다. 기본 외형은 2017년작과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에어로 바디가 더욱 고도화되고 스타일도 한층 더 향상됐다. 특히 더욱 세심하게 디자인된 새 리어 윙은 르노 F1 팀이 고속 서킷 몬자에서 사용하는 윙과 비슷..
전기차에 없던 감성을 찾았다. 과거와 미래의 결합 - 2019 Peugeot e-LEGEND concept 푸조는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순수 전기 자율주행차 ‘e-레전드 컨셉트’를 최초로 공개했다. e-레전드 컨셉트는 푸조의 과거 504 쿠페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이를 미래적으로 재해석한 모델이며, 푸조의 기술과 비전, 브랜드 헤리티지가 조화된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클래식 504 쿠페의 스타일을 계승, 광대한 유리면으로 나뉜 전통적인 3 박스 쿠페 스타일을 선보인다. 운전자는 수동 주행 모드에서 자율 주행 모드로 전환시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49인치 대형 컬러 스크린, 선바이저에 위치한 12인치 스크린, 그리고 주요 장치를 조작하는데 쓰이는 센터콘솔의 6인치 터치 스크린 등을 통해 영화나 게임 등의 미디어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푸조 e-레전드는 100% 전기 에너지로 구동된다. 100kWh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