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갤러리 Gallery/Event

[2018 Paris] 2019 Kia ProCeed, 매력 만점 슈팅 브레이크 기아차가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프로씨드는 매력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겸비한 슈팅 브레이크 타입의 모델로, 씨드 라인업 모델이 지닌 스포티함을 좀 더 과감한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전장 4,605mm, 전폭 1,800mm, 전고 1,422mm, 휠베이스 2,650mm로 씨드 5도어 및 스포츠왜건 모델보다 차체가 더욱 낮고 길며, 독특한 형태의 후면부가 마치 쿠페 같은 느낌을 부여한다. 전면부에는 다른 씨드 모델들처럼 기존보다 커진 타이거 노즈 그릴 및 차체에 낮게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 그릴 등이, 그리고 후면부에는 신규 디자인의 와이드 리어 범퍼 등이 적용돼 민첩하고 역동적인 느낌이 강조돼 표현됐다. 신형 프로씨드는 1.0리터 ..
이탈디자인과 닛산이 만든 극소량 생산 GT-R 굿우드 데뷔 올해로 개막 25주년을 맞이한 굿우드 페스티발 오브 스피드에서 다수의 특별한 이그조틱 카들이 최초로 그 모습을 나타냈다. ‘Nissan GT-R50 by Italdesign’도 그 중 하나다. 지난달 29일 온라인을 통해 처음 발표됐던 GT-R50이 이번 주 영국 굿우드에서 일반에는 최초로 공개됐다. 이 차는 닛산의 GT-R 탄생 50주년과 이탈리아 디자인 하우스 이탈디자인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제작되었으며, 이탈디자인이 차량 개발과 제작, 엔지니어링을 맡았고 닛산이 내외장 디자인을 담당했다. 2018년식 GT-R 니스모를 기반으로 개발된 GT-R50에는 3.8 V6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됐는데, 대폭 튜닝된 이 엔진은 지금 GT-R 니스모보다 120ps, 13.1kg.m 강력한 720ps 출..
신형 토요타 수프라, 굿우드서 다이내믹하게 데뷔 도요타 수프라가 이번 주 영국에서 개막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이벤트를 통해 사전 데뷔했다. 아직 출시는 커녕 일반에 공개조차 되지 않은 신형 수프라가 이번 주 굿우드의 유명 힐클라임 코스를 달렸다. 5세대 올-뉴 수프라가 도요타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수프라의 개발 프로젝트를 이끄는 두 사람 Tetsuya Tada(치프 엔지니어)와 Herwig Daenens(마스터 드라이버)가 앞엔진/뒷바퀴굴림 구조의 2인승 스포츠 쿠페를 몰았다. 5세대 신형 수프라는 BMW의 신형 Z4와 공동으로 개발되어, 플랫폼을 함께 쓰고 엔진으로 BMW가 개발한 3.0리터 배기량의 직렬 6기통 터보 엔진을 쓴다. 뿐만 아니라 요근래에 촬영된 스파이샷들을 보면, iDrive 로터리 컨트롤러를 비..
[2018 Geneva] 스포티한 매력의 프라이드 - 2018 KIa Rio GT 기아차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리오 GT 라인’을 최초로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프라이드’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리오가 기아차 유럽의 ‘GT Line’에 새롭게 합류했다. 일반 리오 차량보다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가진 리오 GT 라인은 블랙 그로시와 크롬 소재가 가미된 호랑이 코 그릴, 새 디자인의 17인치 합금 휠, ‘아이스 큐브’ LED 안개등, 트윈 배기 팁, LED 주간주행등, 크롬 윈도우 서라운드, 블랙 글로시 루프 스포일러 등으로 외관이 업그레이드됐다. 리오 GT 라인에는 1.0 T-GDI 3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100ps(99hp)와 120ps(118hp) 두 가지 성능을 발휘하며, 기본적으로 수동변속기를 쓰나 120ps 출력, 17.4kg.m(171Nm) 토크를 발휘하는..
[2018 Geneva] 고성능 스포츠 카부터 전기차까지 - Mercedes-Benz 제 88회 제네바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벤츠가 모든 소비자 요구에 부합하는 다양한 신차를 월드 프리미어했다. 그 첫 번째 월드 프리미어 모델은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다. 앞서 큰 성공을 거둔 AMG GT 패밀리의 새로운 멤버다. SLS와 AMG GT에 이어서 독일 아팔터바흐(Affalterbach)에서 탄생한 최초의 4도어 스포츠 카이며, 일상을 함께 하기에 불편함이 없는 구성과 넓은 내부를 지니고 있으면서도 639마력이라는 어마무시한 힘으로 최고속도 315km/h를 질주하는 압도적인 퍼포먼스까지 겸비한, AMG GT 라인업의 지평을 넓히는 새 모델이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는 뉴 제너레이션 오프로드 레전드 ‘메르세데스-AMG G 63’과 부분 변경을 통해 더욱 효율적인 엔진을 갖춘..
[2018 Geneva] 2019 Audi A6 & Audi e-tron prototype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아우디는 신형 A6와 순수 전기 프로토타입 ‘e-트론 프로토타입’을 최초로 선보였다. 신형 A6는 A8, A7 스포트백에 이어 적용 받은 아우디의 새 디자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다. 인테리어는 햅틱과 음향 피드백을 지원하는 MMI 터치 리스폰스 등으로 완전한 디지털 운영 체제를 구현했으며 모든 엔진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하는 등 동급의 경쟁 차종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혁신들로 똘똘 뭉쳤다. 신형 A6와 함께 아우디가 제네바 모터쇼에 출품한 ‘e-트론 프로토타입’은 아우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를 미리 보여주는 모델이다. 특수 제작된 위장 디자인 필름을 입은 차체 내부에는 SUV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살려 최대 5인이 탑승 가능하고 그와..
[2018 Geneva] 2018 Lamborghini Huracan Performante Spyder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람보르기니가 우라칸 퍼포만테의 스파이더 모델을 최초로 공개했다. 기존의 쿠페 모델처럼 5.2 V10 자연흡기 엔진이 640마력을 발휘한다. 61.2kg-m(600Nm)의 최대토크 가운데 70% 이상을 이미 1,000rpm에서 쏟아내며, 4륜 구동 시스템이 제공하는 우수한 접지력을 바탕으로 단 3.1초 만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주파한다. 0->200km/h 가속에는 9.3초 밖에 안 걸린다. 최대시속은 325km/h. 람보르기니가 공개한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의 판매가격은 21만 9,585유로(약 2억 9,000만원)다. 사진=람보르기니/ 글=offerkiss@gmail.com
[사진] 기아차, 2018 제네바 모터쇼서 신형 ‘씨드' 등 최초 공개 기아차는 현지시간으로 3월 6일 2018 제네바 모터쇼의 언론 공개일에 신형 ‘씨드’를 최초 공개했다. 신형 씨드는 디자인부터 상품성까지 철저하게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개발된 유럽 전략형 모델로 2018 제네바 모터쇼에는 5도어 해치백과 스포츠왜건 2개 모델이 출품됐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전장 4,310mm, 전폭 1,800mm(+20mm), 전고 1,447mm(-23mm), 축간거리 2,650mm를 가졌으며, 스포츠왜건은 해치백과 축간거리와 전폭은 동일하지만, 290mm 더 긴 전장을 가졌다. 전고는 낮추고 전폭은 넓히면서 리어 오버행을 늘려, 이전 모델보다 날렵하면서도 안정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이 됐다. 한편 신형 씨드는 1.0 T-GDI와 1.4 T-GDI, 1.4 MPI 등 가솔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