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이야기

현대차, 쏘나타 터보에 최초 적용되는 엔진 신기술 ‘CVVD’ 공개 현대차와 기아차가 엔진의 종합적인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ontinuously Variable Valve Duration, 이하 CVVD)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양산차에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CVVD 기술은 지금까지는 부분적으로만 가능했던 엔진 밸브 열림 시간 제어를 획기적으로 늘려주는 기술로, 상충관계인 엔진의 성능과 연료소비효율(이하 연비)을 동시에 향상시키면서 배출가스까지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최적화된 밸브 열림 시간 구현…성능 4%, 연비 5% 상승, 배출가스 12% 저감 가변 밸브 제어 기술로는 밸브의 여닫힘 시점을 제어하는 연속 가변 밸브 타이밍 기술(CVVT), 밸브의 개폐 깊이를 조절해 실린더 내 공기량을 제어하는 연속 가변 밸브 리프트(CVVL)..
[2018 F1] 8차전 프랑스 GP – 프리뷰 이번 주말 포뮬러 원은 3주 연속으로 그랑프리가 열리는 트리플-헤더 일정의 첫 시작으로 프랑스 GP를 맞이한다. 2008년을 끝으로 F1 캘린더에서 자취를 감췄던 프랑스 GP가 이번 주말 역사적인 부활을 한다. 레이스의 무대는 마그니 쿠르(Magny-Cours)가 아닌 폴 리카르(Paul Ricard)이며, 폴 리카르 서킷에서 마지막으로 F1 경기가 열렸던 해는 훨씬 더 오래 전인 1990년이다. 1990년 폴 리카르 서킷에서 마지막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었던 F1 드라이버는 알랭 프로스트다. 현역 드라이버 가운데 루이스 해밀턴, 페르난도 알론소, 키미 라이코넨, 그리고 세바스찬 베텔까지 네 사람은 프랑스 GP 경험이 있다. 하지만 그때와는 트랙이 달라, 이번 주말은 모든 팀과 드라이버들에게 사실상 완전히..
[2017 F1] 헤일로 도입에 살인적 다이어트 경쟁 재개 내년에 F1에 ‘T’자형 프레임 형태의 조종석 보호 장치 ‘헤일로’가 의무 도입된다. 올해 여러 그랑프리 주말에 트랙에서 볼 수 있었던 헤일로는 사실 겉형태만 갖춘 일종의 견본이었다. 그것은 오직 F1 머신의 외형적 변화를 미리 눈에 익히고, 시야나 승하차의 어려움과 같은 피드백을 드라이버들로부터 얻기 위해서 시범적으로 제작된 것이었다. 이때까지 팀들은 헤일로가 섀시 구조에 미치는 영향은 오직 추정할 수 밖에는 없었는데, 지난주 월요일에 포스인디아가 초기 팀 중 하나로 FIA 테스트를 통과한 것으로 ‘모터스포트(Motorsport)’를 통해 확인됐다. 포스인디아 테크니컬 보스 앤디 그린에 따르면, FIA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하면 레이스에 참가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모든 팀은 바퀴가 날아와 헤일로에 충돌하..
[2017 F1] 페라리가 캐나다 GP에 투입한 것들 캐나다 GP 개최지 질 빌르너브 서킷을 정의하는 두 가지 단어가 있다. ‘하이 스피드’와 ‘헤비 브레이킹’이다. 지난 주말 포뮬러 원의 시즌 7차전 경기가 열린 그곳에, 팀들은 매년 그렇듯 그러한 서킷 특성에 맞춰서 특별히 준비한 부품들을 투입했다. 챔피언십 리더 위치에서 몬트리올로 향했던 페라리는 프랙티스 세션을 이용해 여러 브레이크 덕트를 시험했으며, 6개의 촘촘한 환기 구멍이 특이하게 대각선으로 뚫린 브렘보(Brembo)의 새로운 브레이크 디스크를 사용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페라리 드라이버 키미 라이코넨은 총 70바퀴를 달린 결선 레이스의 마지막에 브레이크 문제를 겪었다. 페라리는 또, 숟가락처럼 가운데가 휘어진 새 리어 윙을 캐나다 GP에서 선보였다. 이것은 질 빌르너브 서킷의 긴 직선주로에서 ..
자동차 제조사들, 엔진 배기량 다시 키운다. 사진/Reuters 지난 수년간 세계 각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엄격한 배출가스 기준을 달성하기 위한 한 가지 방법으로 차량의 엔진 배기량을 적극적으로 줄여왔다. 그러나 오히려 그러한 다운사이징 엔진들이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더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르노와 폭스바겐을 시작으로 자동차 업계가 다시 엔진 배기량을 일정 수준 다시 키우기 시작했다. 이렇듯 자동차 업계를 다시 U-턴 하도록 만든 배경에 또 다시 폭스바겐이 등장한다. ‘디젤 게이트’ 사태를 통해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테스트 절차의 비현실성이 집중 조명을 받게 되면서, 배기량은 1리터 남짓으로 줄고 터보차저가 붙은 소형 엔진이 실제 도로에서는 훨씬 높은 부하를 받고, 그로 인해 터보에서 발생하는 높은 열이 질소산화물을 최대 허용수치의 ..
테슬라, 독일 내 광고에서 ‘오토파일럿’ 용어 사용 못한다. 사진/Reuters 테슬라가 독일에서 ‘오토파일럿(Autopilot)’이라는 용어를 광고에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최근 독일 교통부는 자국 내 광고에서 ‘오토파일럿(Autopilot)’이란 용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테슬라에 통보했다. 해당 용어가 마치 운전자가 직접 차량을 조종하지 않아도 되는 것처럼 착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독일 연방교통공단 대변인은 테슬라에 해당 서신을 보낸 사실을 ‘로이터(Reuters)’에 시인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항공산업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자동항법장치처럼 ‘오토파이럿’은 운전자의 피로도를 경감시켜주며, 순수하게 수동으로 운전할 때보다 안전을 높여준다고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비록 테슬라는 10월 19일에 ‘오토파일럿 2.0’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지나친 과신..
외장 컬러 화려할수록 중고차 감가율 낮아 사진/닷지, 현대차 최근 한 조사에서 차량의 외장 컬러가 화려할수록 감가율도 낮다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신차를 구매할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나중에 수월하게 중고로 차를 되팔려는 생각에 흰색 아니면 검정색, 아니면 회색 셋 중 하나를 고집한다. ‘iSeeCars.com’의 조사 결과를 보면, 그것은 일리가 있는 것이었다. 하지만 감가율 저항력에서는 전혀 뜻밖에도 주황색이 가장 뛰어났다. ‘iSeeCars.com’이 실시한 조사에서는 구입 후 3년이 지난 160만대 차량의 평균 감가율이 29.8%로 나타났으며, 같은 기간 가장 낮은 하락 폭을 그린 것은 21.6%를 기록한 주황색 차로 나타났다. 노란색 차가 22%로 그 다음, 그리고 24.5%를 기록한 초록색이 세 번째로 감가율이 낮았다. 상위 ..
메르세데스-AMG, ‘4매틱’ 이름 사용 안 한다. 사진/벤츠 메르세데스-AMG 모델은 더 이상 ‘4매틱’이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않는다. 현재 일반 메르세데스-벤츠 모델 뿐 아니라, 벤츠의 고성능 모델 AMG 모델도 올-휠 드라이브 시스템을 사용하는 경우 ‘4매틱’으로 불리고 있다. 그러나 2014년, AMG 브랜드를 단순 메르세데스-벤츠의 서브 브랜드로 머물러있게 하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메르세데스-AMG GT’를 시작으로 모든 AMG 모델의 풀 네임에서 ‘벤츠’라는 단어를 떼어낸 다임러가 지금은 ‘4매틱’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벤츠의 이런 고민도 일리가 없지 않다. AMG 모델들은 모두 일반 벤츠 모델과 성격이 다른 AWD 시스템을 사용한다. ‘오토에볼루션(Autoevolution)’에 따르면, E-클래스, CLS, S-클래스를 기준으로 봤을 때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