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동영상 MOVIE

[MOVIE] 바퀴 들릴라. 롤스-로이스 컬리넌의 전력 질주 이래서 사람들이 굿우드 페스티벌에 열광하는 것 아닐까? 롤스-로이스가 110년 브랜드 역사를 통틀어 처음 만든 SUV ‘컬리넌’이 달리는 모터쇼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 참가해 힐 클라임 코스를 전력 질주한다. 571마력의 트윈-터보 V12 엔진이 그르렁 거리고, 프로페셔널 레이싱 드라이버의 두려움 없는 코너링 공략에 2.6톤의 거구가 한쪽 바퀴가 거의 들릴 정도로 기울어지며 타이어가 비명을 내지른다. 세상에 이보다 다이내믹한 모터쇼가 또 있을까? 글=offerkiss@gmail.com
[MOVIE] 카마즈 트럭 vs 900마력 람보르기니 우라칸 프로 드리프트 레이서 ‘매드’ 마이크 위뎃(Mike Whiddett)이 자신의 새로운 애마로 굿우드 일대를 소란에 빠트렸다. 그의 새로운 애마는 람보르기니 우라칸 LM 580-2. 이제는 900마력이 넘는 폭발적인 힘을 가진 드리프트 머신이 된 이 차를 몰고 그는 이번 주말 대형 행사를 앞두고 가득 들어찬 굿우드의 한 주차장에 남은 한 자리를 두고 다카르 챔피언 에듀어드 니콜라예프(Eduard Nikolaev)와 경주를 펼친다. 니콜라예프의 애마는 물론 카마즈 트럭이다. 글=offerkiss@gmail.com
[MOVIE] 2019 모나코 GP, 루이스 해밀턴 폴 랩 온보드 영상 2019 포뮬러 원 모나코 GP 예선에서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이 폴 포지션을 획득했다. 디펜딩 5회 챔피언은 이번에 1분 10초 166을 기록, 팀 동료 발테리 보타스를 0.086초 간발의 차로 제치고 모나코에서 새 트랙 레코드를 수립했다. 예선에서 보타스를 앞선 것은 바레인 GP 이후 처음이다.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이 예선 3위를 거두며, 메르세데스는 네 경기 연속 스타팅 그리드 1열을 모두 손에 넣었다. 글=offerkiss@gmail.com
[MOVIE] 람보르기니 우루스, 호켄하임링 타임 어택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독일 호켄하임링을 전력 질주한다. 최고출력 650마력의 4.0 V8 트윈터보 엔진, 그리고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 람보르기니 최초의 SUV는 과연 슈퍼카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트랙 퍼포먼스를 보여줄까? 1분 57초 1. 이것은 포르쉐 카이맨 GT4에 살짝 앞서고 BMW M5 컴페티션에 4초 가량 뒤진 기록이다. 글=offerkiss@gmail.com
[MOVIE] 2019 F1 바레인 GP 예선 - 샤를 르클레르 vs 세바스찬 베텔 이번 주 토요일 바레인에서 F1 데뷔 2년 차, 21살의 샤를 르클레르가 31살의 4회 챔피언 세바스찬 베텔을 따돌리고 드라마틱한 폴 포지션을 획득했다. 승부를 가른 것은 0.3초. 그 결정적 차이는 어디에서 발생했을까? 글=offerkiss@gmail.com
[MOVIE] 페라리 F8 트리뷰토를 길에서 보게 된다면 F8 트리뷰토는 페라리의 2인승 베를리네타 가운데 최상위 모델로, 488보다 40kg 가볍고 3.9 V8 터보 엔진은 50마력 더 강력한 최고출력 720마력을 발휘한다. 공기역학 효율성은 10%가 향상됐다. 그와 동시에 시각적인 멋짐은 그 배로 증가했다.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초연되고 약 2주가 지난 시점, 영국 런던의 한 거리에 나타난 F8 트리뷰토는 확실히 488보다 멋졌다. 사진=offerkiss@gmail.com
[MOVIE] 일본 슈퍼카 미팅에 등장한 폭주족들 일본의 튜닝카 문화는 다소 극단적인 면이 있다. 일반적인 사고 방식을 가진, 그리고 주류 문화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그곳은 범접 불가능한 세계다. 페라리 F50, 람보르기니 쿤타치와 같은 희귀 슈퍼카에 쏠린 시선을 잡아끌 정도로 대단한 그 파격은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에도 그렇다. 글=offerkiss@gmail.com
[MOVIE] 콜벳 ZR1, 트랙 주행 도중 만난 뜻밖의 방해꾼 콜벳 레이싱 드라이버 앤디 필그림(Andy Pilgrim)이 레이스 트랙을 전력 질주한다. 755마력(hp)의 2019년식 콜벳 ZR1에 탑승해, 신경을 바짝 곤두 세우고 핫 랩에 집중하던 그는 뜻밖의 방해꾼을 만난다. 그것은 바로 GM의 온스타 긴급 전화. 세 차례나 걸려온 전화에 그는 차마 화를 내지도 못한다. 어찌 화를 낼 수 있으랴. 통신사나 보험 광고 전화도 아니고, 사고가 났다고 오해해 응급 서비스가 필요한지 묻는 전화인 것을..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