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R8

아우디 R8에 V6 트윈터보 엔진 탑재 안 된다. 아우디 R8에 V6 엔진이 탑재된다는 오랜 소문에 종지부가 찍혔다. 아우디 최초의 미드십 슈퍼카 R8은 5.2 V10과 4.2 V8 두 가지 엔진을 탑재하고 2006년 처음 출현했다. 하지만 2015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2세대 R8에는 V10 엔진 뿐이었으며 현재에도 V8 엔진은 전혀 기별이 없다. 최근 몇 년 사이, 아우디가 V8 대신 RS4와 RS5에 사용되고 있는 2.9 V6 트윈터보 엔진을 R8에 탑재할 계획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2016년 유출된 아우디의 제품 전략 로드맵에도 R8 V6의 출시 계획이 담겨있었고, 해당 로드맵이 R8 V6의 출시 해로 가리킨 2018년 올해 R8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러나 R8의 프로젝트 매니저 비욘 프리드리히(bjorn friedrich)는 이번 주 신..
‘콰트로 룩’ 적용되고, 더 강력하고 또 날렵해졌다. - 2019 Audi R8 아우디의 미드십 슈퍼카 ‘R8’이 성능은 더 강력해지고 디자인은 그 이상으로 훨씬 더 사나워졌다. 더욱 강력해진 R8의 심장은 기민한 응답성, 유니크한 사운드가 매력적인 고회전형의 V10 자연흡기 엔진이다. R8 LMS GT3, R8 LMS GT4 레이스 카에 탑재되는 것과 거의 동일한 기술로 개발된 이 V10 엔진은 570마력과 620마력 두 가지 힘을 발휘한다. 티타늄으로 제조된 새 밸브 트레인이 적용된 R8의 새 엔진은 이전보다 각각 30마력과 10마력 강력해졌다. 기존에 R8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성능을 내는 모델을 ‘R8 플러스’라 불렀었다. 하지만 이제는 ‘R8 V10 퍼포먼스 콰트로’로 불린다. 620마력의 퍼포먼스 모델은 최대토크로 59.1kg-m(580Nm)를 발휘, 0->100km/h ..
신형 R8, 먼저 레이스 카가 됐다. - 2019 Audi R8 LMS GT3 아우디 스포트가 2019년식 신형 R8 LMS GT3 레이스 카를 공개했다. 현재 아우디가 개발 중인 부분 변경 R8 로드카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그보다 먼저 2019년식 R8 LMS GT3 레이스 카가 먼저 베일을 벗었다. 2018 파리 모터쇼 개막에 앞서 공개된 아우디의 새로운 V10 미드-엔진 레이스 카는 이전과 비교해 외관이 눈에 띄게 바뀌었다. 특히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가 기존 모델보다 날선 느낌이 됐다. 또 프론트 그릴은 높이가 현저히 낮아졌다. 이러한 변화는 향후 부분 변경을 거쳐 시장에 출시될 신형 R8 슈퍼카가 갖게 되는 디자인에 대한 힌트여서 주목된다. 그 외에도 헤드라이트 사이에 세 개의 공기 흡입구가 새롭게 추가되는 등 각종 혹독한 주행 환경에서도 공력과 냉각 성능이 일관..
[Spyshot] 부분 변경 받는 ‘아우디 R8’ 어떻게 바뀌나 아우디가 미드 엔진 슈퍼카 ‘R8’의 부분 변경 모델 개발에 착수한 정황이 최근 포착됐다. 지난달 말, 아우디의 본사가 위치한 독일 잉골슈타트 인근에서 부분변경 R8의 스파이샷이 최초로 촬영됐다. R8은 2021년에 완전 전기 슈퍼카로 대체되기 전에 먼저 부분 변경을 거치는데, 스파이샷만 보면 외관 디자인은 크게 바뀌지 않는 것 같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전후면 그릴부와 배기구 디자인의 변화다. 비스듬이 기운 네모 모양의 배기구가 RS 스타일의 원형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 아래에 각각 위치한 에어 벤트에 원래 달렸던 2개의 수직 슬랫이 모두 사라졌다. 부분 변경 R8은 지금보다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가질 전망이다. 영국 매체 ‘오토익스프레스(Autoexpress)’는 유럽과 중국..
‘아우디 R8’ 2020년 단종, 후속 모델 없다. 2020년에 아우디의 미드십 슈퍼카 ‘R8’이 단종된다. 후속 모델 개발 계획은 현재로썬 없다. 2020년에 R8의 플랫폼 공유 상대인 ‘람보르기니 우라칸’이 풀 체인지 된다. 그러나 아우디는 R8의 다음 올-뉴 모델 개발에 투자하지 않는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매거진(Automotive Magazine)’이 전한 그 이유는 판매 부진에 있다. 2015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되었으며 100만 유로(약 13억원) 가까운 가격에 100여대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진 R8 e-트론의 후속 모델 개발도 현재로썬 계획에 없다. 1.2리터 두카티 바이크 엔진 네 기를 결합해서 만든 V8 엔진에서 1,000마력을 내는 새 슈퍼카가 아우디에서 개발되며, 이 새 슈퍼카가 R8의 공백을 잊게 만들어줄 것이라..
[사진] 아우디 코리아, 최고속도 330km/h ‘더 뉴 R8 V10 플러스 쿠페’ 출시 아우디 코리아가 플래그십 고성능 스포츠카 ‘R8 V10 플러스 쿠페’ 출시를 통해 국내시장 판매에 재시동을 건다. 아우디 코리아는 6일, 아우디의 모터스포츠 기술과 브랜드 정신의 정점에 있는 플래그십 고성능 스포츠카 ‘더 뉴 R8 V10 플러스 쿠페’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R8은 아우디 전체 모델 가운데서 가장 강력하고 다이내믹한 성능을 자랑하는 플래그십 고성능 스포츠카로, 독보적인 성능과 디자인으로 출시 이후 고성능 스포츠카 세그먼트에서 아우디의 위상을 굳건히 하며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에 국내에 출시되는 ‘더 뉴 R8 V10 플러스 쿠페’는 아우디의 독자적 고강도 차체 구조인 아우디 스페이스 프레임 (ASF)을 기반으로 경량 설계되었다. 특히 R8 쿠페를 위해 새롭게 개발된 ASF는..
아우디가 2017 SEMA 쇼에 출품한 세 종류의 고성능 차 올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SEMA 쇼에 아우디가 R8 슈퍼카 한 대와 두 종류의 고성능 TT를 대동하고 나타났다. 2018년부터 미국에서는 TT RS와 R8 V10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이라면 ‘아우디 스포트 퍼포먼스 파츠’를 이용할 수 있다. TT RS와 R8 V10 두 차의 잠재력을 발현시켜주는 아우디 스포트 퍼포먼스 파츠는 특히 TT RS에서 크게 네 가지: 서스펜션, 배기, 그리고 내장과 외장에서 새로운 매력을 찾아준다. 2방향 가변 코일 오버 서스펜션, 후방 크로스-멤버 보강재, 제동 장치 강화, 고성능 스포츠 타이어를 두른 20인치 경량 휠, 풍동 실험을 거쳐 개발된 에어로 파츠를 통해 차의 조종성과 제동 성능 등이 두루 향상된다. 그리고 차량 내부에는 아우디 스포트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과..
최초의 후륜 구동 R8, 999대 한정 판매 - 2017 Audi R8 V10 RWS 소문대로 올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아우디가 후륜 구동 버전의 R8을 최초 공개한다.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의 언론 공개일인 12일 아우디가 후륜 구동 R8 ‘R8 V10 RWS’를 공개했다. 스파이더와 쿠페 포함 총 999대만 한정 판매되는 차량이다. 람보르기니에는 가야르도 시절에 처음 후륜 구동 모델이 나왔었지만, 아우디 R8은 이번에 처음으로 4륜 구동 시스템에서 독립했다. 후륜 구동 R8 역시 5.2리터 배기량의 V10 자연흡기 엔진에서 최고출력 540ps(532hp), 최대토크 55.1kg-m(540Nm)를 발생시킨다. 이제 이것은 오로지 뒷바퀴로만 보내지며, 최고속도 320km/h 이상에 0->100km/h 제로백으로는 3.7초를 기록한다. 비록 기계 구조의 단순화로 50kg 체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