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혼다

[2019 F1] 레드불 “RB15의 매직 패스워드 찾아야” 레드불 팀 감독 크리스찬 호너는 바레인에서 레드불이 시상대 입상에 실패한 원인으로 르노를 지목했다. 올해 레드불은 전격적으로 엔진 공급자를 르노에서 혼다로 변경했다. 혼다 엔진은 지난해까지도 심각한 기술 신뢰성 부족을 나타냈었지만, 올해 시즌 첫 경기에서 레드불은 시상대에 올라 모두를 놀래켰다. 시즌 두 번째 경기가 열린 바레인에서는 맥스 페르스타펜이 엔진에 문제가 생겨 크게 속도가 떨어진 샤를 르클레르를 추월하고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잡았었다. 그러나 레이스 종료를 세 바퀴 남겨두고 다니엘 리카르도와 니코 훌켄버그 두 르노 드라이버가 모는 차에 거의 동시에 엔진 이슈가 터지며 나온 세이프티 카가 레이스가 종료될 때까지 들어가지 않아, 결국 맥스는 추월 기회를 놓쳤고 시상대 입상에 실패했다. “..
[2018 F1] 레드불 “혼다 선택한 이유는 ‘예산’” 레드불이 르노와 갈라서기로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예산 투입에 소극적인 르노의 태도 때문이었다고 헬무트 마르코는 주장했다. 레드불은 프랑스 엔진 공급자 르노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4년 연속 더블 타이틀을 석권했었다. 하지만 2014년 파워 유닛 시대가 시작됨과 동시에 르노 엔진의 성능 부족과 신뢰성 부족을 계기로 불협화음이 생기기 시작했고, 레드불이 원색적으로 르노를 비판하면서 급격하게 사이가 틀어졌다. 결국 자그마치 12년 간 유지되어온 그들의 관계는 올해로 해소되며, 레드불은 내년부터 혼다의 엔진을 쓴다. 그러나 혼다 엔진 역시 현재 메르세데스와 페라리 엔진에 비하면 성능이 한참 뒤떨어지고 기술 신뢰성도 낮다. 그럼에도 엔진 공급자를 변경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혼다가 르노보다 더 많은 예..
현대차 친환경 엔진 두 종 ‘2019 워즈오토 10대 엔진’에 선정 워즈오토 선정 10대 엔진에 현대차의 친환경 엔진 두 종이 포함됐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오토’는 지난 10월과 11월 두 달 동안 34개 내연 엔진과 전기 엔진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2019년 1분기 내에 북미시장에서 판매되는 신차에 탑재되는 34개 엔진이 대상이 됐고, 평가는 실제 통근길 주행을 통해 이루어졌다. 현대차에서는 넥쏘에 탑재된 수소 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EV에 탑재된 전기 파워트레인이 10대 엔진에 동반 선정됐다. 워즈오토의 드류 윈터스(Drew Winters) 선임 컨텐츠 디렉터는 “넥쏘는 ‘펀 투 드라이브’가 가능하면서도 6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실내공간도 충분히 확보한 것이 장점”이라며, “현대차 엔지니어들은 단순히 차를 만든 것이 아니라, 현재에 앉아서 미래를..
혼다코리아, 8인승 플래그십 SUV ‘뉴 파일럿’ 출시 혼다코리아는 기존 파일럿의 탄탄한 기본기에 동급 최고수준의 안전성과 동승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편의사양, 그리고 쾌적한 공간과 뛰어난 주행 성능을 갖춰 일상과 아웃도어를 자유로이 넘나드는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을 13일 출시했다. 혼다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파일럿은 온 가족이 일상 생활 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대형 SUV다. 특히 동급 SUV 가운데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동승자를 위한 편의사양과 적재공간, 최첨단 편의기능, 뛰어난 주행 질감을 자랑하며 북미에서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되는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뉴 파일럿은 후측방 경보 시스템(BSI)과 크로스 트래픽 모니터(CTM)를 추가한 혼다 센싱(Honda Sensing)..
[2018 F1] 레드불, 혼다와 내년 타이틀 레이스를 기대 레드불은 내년에 맥스 페르스타펜이 타이틀 레이스에 참가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내년에 다니엘 리카르도가 레드불을 떠나고 피에르 가슬리가 리카르도의 빈자리를 메운다. 맥스와 가슬리 조합은 리카르도와의 조합에 비해 경쟁력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지만, 헬무트 마르코는 새 혼다 엔진에서 레드불이 머지 않아 다시 타이틀을 다투게 된다고 자신한다. “맥스의 활약이 저희에게는 절대 놀랍지 않습니다.” 18위에서 출발했던 맥스 페르스타펜이 2위로 레이스를 마친 오스틴에서 헬무트 마르코는 이렇게 말했다. “저희는 내년에 혼다 엔진을 사용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매우 가능성이 밝습니다. 저는 내년에 저희가 챔피언십을 다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존에 레드불과 함께 르노 엔진을 사용했던 그들의 주니어 팀..
[2018 F1] 17차전 일본 Japanese GP 금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8 F1] 레드불, 토로 로소, 알론소 엔진 페널티 이번 주 러시아 GP에서 최소 5명의 드라이버가 엔진 페널티를 받는다. 다니엘 리카르도, 맥스 페르스타펜, 페르난도 알론소, 피에르 가슬리, 브렌든 하틀리가 현재까지 엔진 페널티가 확정된 다섯 명의 드라이버다. FIA는 이번 주 러시아 GP에서 다섯 명의 드라이버가 새 파워 유닛 부품을 사용하고 엔진 페널티를 받는다고 밝혔다. 레드불은 ICE, 터보차저, MGU-H, MGU-k를 새롭게 교체하는 것을 결정했다. 지난 싱가포르 GP에서 르노의 ‘스펙 C’ 엔진을 사용했던 다니엘 리카르도와 맥스 페르스타펜은 이번에 ‘스펙 B’ 엔진으로 다운그레이드를 한다. 맥스는 추가로 제어 전자장치도 교체한다. 혼다는 홈 경기 일본 GP와 연전으로 붙은 이번 경기에 ‘스펙 3’ 새 업그레이드 파워 유닛을 투입했다. 피에르..
[2018 F1] 레드불 “혼다와 실패하면 F1 철수한다.” 혼다 프로젝트가 실패할 경우 레드불은 포뮬러 원을 떠날 것이다. 헬무트 마르코가 이렇게 주장했다. 레드불은 한때 4년 연속 챔피언십 우승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던 르노와 갈라서고 내년부터 주니어 팀 토로 로소를 따라서 혼다 엔진을 쓴다. 레드불 레이싱 고문 헬무트 마르코는 혼다 프로젝트에는 많은 것들이 걸려있다며 오스트리아 매체 ‘잘츠부르크 나흐트리텐(Salzburger Nachrichten)’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향후 몇 년 간 혼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돼 무척 기쁩니다. 하지만 만약 이 협력 관계가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레드불은 F1을 떠날 것입니다.” “메르세데스와 페라리는 레드불에 엔진을 공급하길 원치 않습니다. 그리고 참가를 준비 중인 새로운 엔진 제조사도 없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