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TUNING

녹슨 클래식 포르쉐의 화끈한 변신 - Porsche 356 RSR by Emory Motorsports


 1996년부터 포르쉐 356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온 에모리 모터스포츠(Emory Motorsports)가 또 하나의 마스터피스를 탄생시켰다.

 

 미국 노스 할리우드에 위치한 에모리 모터스포츠가 녹슨 1960년식 포르쉐 356 B 쿠페를 지구상 가장 특별하고 개성 있는 356 가운데 하나로 탈바꿈시켰다. ‘356 RSR’이라는 새로운 이름도 지어 붙였다.

 헛간에서 녹슬어가던 차체는 그들의 섬세한 손기술을 이용해 더 넓고 공격적인 형상으로 제작된 알루미늄 패널로 교체됐다. 몇몇 부분은 과거에 실제로 그문트(Gmünd) 공장에서 356이 제작될 때처럼 망치로 직접 두들기고 구부려 만들었다.



 완전히 새로운 바디워크는 1990년식 964 C2의 섀시에 맞춰 제작됐다. 그리고 거기에 KW 코일오버 서스펜션, 넓고 접지력 좋은 타이어, 964의 브레이크를 조합해 수평대향 4기통 트윈-터보차저 엔진이 낳는 400마력에 가까운 출력을 통제 범위 안에 넣었다.

 알루미늄 바디처럼 엔진도 완전히 커스텀 제작됐다. 오리건주를 거점으로 하는 로스스포트 레이싱(Rothsport Racing)과 함께 개발한 엔진은 964의 것에 새로운 케이스와  크랭크 등을 짜넣어 6기통에서 4기통으로 다이어트했다. 그리고 두 개의 가레트(Garrett) 터보차저를 통해 출력 손실을 보강했는데, 두 개의 터보차저는 935 레이스 카처럼 차체 뒤편에 노출되어있다.

 타협 없이 생긴 외모에 비해 400마력이라는 파워는 다소 약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러나 차량 무게가 884kg 밖에 안 나가기 때문에 만만히 봐선 큰 코 다친다.


 

 차를 완성하는 데 거의 4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됐다. 그도 그럴 것이 356 RSR은 여러 아이코닉 포르쉐 모델의 상징적 요소가 결합되어 완성됐다.

 매끈한 스타일은 아바스 카레라를 떠올리게 하며, 다스베이더를 닮은 뒷모습은 실제로는 935에서 따온 것이다. 휀더와 헤드라이트쪽 곡선은 996, 997에서 영감을 받았고, 중앙잠금식 모모 휠은 935, 956 스타일로 특별히 제작된 것이다. 버킷 시트도 커스텀 제작됐다. 거기에는 오리지널 908에 사용된 소재와 유사한 노멕스(Nomex) 스타일의 패브릭이 사용되었다.

 미국의 핫로드 문화와 만나 탄생한 356 RSR은 포르쉐의 오랜 모터스포츠 역사와 스포츠카 역사에도 경의를 표한다. 

 

사진=에모리 모터스포츠/ 글=offerkiss@gmail.com

 

01234567891011121314
0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