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What Car?

두루 뛰어난 성능, 또 다른 7시리즈 - 2017 BMW Alpina B7 Bi-Turbo


 오리지널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클래식한 멋과 격이 있고, 달리는 재미 또한 더욱 큰 ‘알피나 B7’이다.



 6세대 BMW 7시리즈의 ‘750i’ 모델을 토대로 알피나가 개발한 신형 B7에는 750i처럼 4.4 V8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되어있다. 하지만 그 엔진은 이제 최고출력으로 450마력(ps)이 아닌 608마력(ps)을 발휘해, 610마력(ps)을 지닌 V12 모델 ‘BMW M760Li’와 경쟁한다.


 흥미롭게도 B7과 M760Li의 최대토크는 81.6kg-m(800Nm)로 동일하다. 하지만 B7의 최대토크가 나오는 시점은 3,000~ 5000rpm, M760Li는 1,550~ 5,000rpm으로 더 일찍 그리고 더 오래 지속된다. “xDrive” AWD 모델 기준 0-100km/h 제로백 가속력은 둘 다 3.7초다.


 선대 B7과 비교했을 때는 엔진 출력이 68마력, 토크가 7.1kg-m 증가하고 “제로백” 가속력은 거의 1초 가까이 단축됐다.


 알피나는 BMW의 4.4 V8 트윈터보 엔진을 가져다 10.0:1 압축비와 1.4bar 과급압에서 발생하는 부하와 열을 견디는 피스톤과 스파크 플러그를 장착하고 흡기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손봤다. 그리고 고용량의 air-water 인터쿨러 시스템과 새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를 달았다.


 신형 B7에는 또, ZF와 알피나가 별도로 작업한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되었다.





 전장 5.25미터에 3.21미터 축거를 가진 이 풀 사이즈 세단의 제원상 최고속도는 시속 330km다. 피아노 블랙 또는 Myrtle 럭셔리 우드 트림과 조화를 이루며 가죽으로 둘러싸인 실내에서는 속도감이 잘 느껴지지 않는 편이라서 계기판을 자주 확인할 필요가 있다.


 750i보다 단단하게 셋팅된 서스펜션은 차량의 속도가 시속 230km 위로 넘어가면 자동으로 20mm 낮아진다. ‘Sport+’ 모드로 설정을 맞춰도 20mm 차체가 낮아지며 이때는 민첩성과 고속주행 안정성이 거기에 동반해서 향상된다.


 점잖게 멋부린 에어로 바디가 인상적인 알피나 B7은 뛰어난 고속 주행 안정성이 장점 중에 하나다.


 반대로 지상고를 20mm 상승시키는 것도 가능하며, ‘Comfort’ 모드에 진입하면 디지털 계기판의 배경색과 바늘색이 변하면서 서스펜션이 크게 푹신해진다.





 클래식한 20인치 림에는 750i는 물론 M760Li의 타이어(245/40, 275/35)보다도 접지력이 뛰어난 255/40, 295/35 미쉐린 파일럿 슈퍼스포츠 타이어가 장착되었고, 코너에서 뒷바퀴가 최대 3도 회전하는 리어 휠 스티어링 시스템과 액티브 롤 스테빌리제이션 시스템으로 드라이빙 다이내믹스는 더욱 향상된다.


 M760Li와 가속 성능은 비슷하지만, 연비와 CO2 배출량은 신형 B7이 10.4ℓ/100km와 242g/km로 더 뛰어나다. 6.6 V12 트윈터보 엔진의 M760Li는 연비 12.8ℓ/100km에 CO2 배출량은 294g/km다. B7의 연비를 우리 기준으로 단순 환산하면 리터 당 9.6km다.


 북미에서는 ‘알피나 B7’을 BMW를 통해 정식으로 구매할 수 있는데, 차량 가격은 13만 7,995달러(약 1억 6,000만원)부터 시작된다. M760Li보다 1만 6,800달러(약 2,000만원) 저렴하다. 


사진=알피나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