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MOTORSPORT

[2015 F1] 9차전 영국 GP FP3 - 예선 앞두고 해밀턴이 선두로





 영국 GP 마지막 프랙티스를 메르세데스의 루이스 해밀턴이 매듭지었다. 예선을 2시간 남겨두고 종료된 시즌 9차전 그랑프리 최종 프랙티스 세션에서는 챔피언쉽 선두 해밀턴이 정상에 올랐다.


 금요일 두 차례의 프랙티스에서는 모두 독일인 팀 동료 니코 로스버그에게 밀렸던 해밀턴은 이번엔 1분 32초 917을 기록, 로스버그의 2위 기록을 0.6초에 가까운 큰 차이로 앞질렀다. 독일인은 금요일에 이어 이번에 또 기어박스 문제에 타격을 받았는데, 다행히 이번엔 금요일 만큼 오랜 시간 차고에 붙들리지 않았다.


 마지막 3분을 남겨두고 트랙으로 돌아온 로스버그는 단숨에 키미 라이코넨의 페라리를 3위로 내렸다.


 이번에도 페라리가 메르세데스에 가장 가까이 따라붙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라이코넨이 팀 동료 베텔보다 좋은 페이스를 발휘했다. 둘의 기록 차는 0.226초. P1 해밀턴에게는 라이코넨이 0.775초, 베텔이 1.001초가 차이 났다.


 맥스 페르스타펜, 카를로스 사인즈 두 토로 로소 드라이버가 다시 인상적인 페이스를 발휘, 메르세데스와 페라리 뒤 5위(+1.23)와 6위(+1.365)를 했다. 토로 로소의 활약에 윌리암스는 7위(마사, +1.584)와 8위(보타스, +1.621)로 밀려났고, 레드불의 다닐 키바트와 로터스의 패스터 말도나도가 나머지 10위를 채웠다.


3차 프랙티스 결과

http://www.formula1.com/content/fom-website/en/championship/results/2015-race-results/2015-great-britain-results/practice-3.html


 금요일보다 기온이 낮았던 이번 마지막 프랙티스 세션에서 해밀턴은 미디엄과 하드 컴파운드 타이어에서 모두 가장 빠른 페이스를 보였으며, 예선 랩에서는 마지막 섹터에서 트래픽과 마주친 로스버그에 0.552초 빠른 1분 32초 917을 베스트로 냈다.  


photo. formula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