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에쿠스

[사진] 제네시스, 신차 수준으로 진화한 플래그십 세단 ‘G90’ 정식 출시 현대차가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지 나인티)를 27일 공식 출시했다.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5년 브랜드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이날 출시를 계기로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하게 G90로 일원화했다. 이를 시작으로 제네시스는 앞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함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 성능, 디자인,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국산 최고의 차를 넘어 글로벌 명차로 도약한다는 계획. 또한 2019년 상반기부터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등 시장 상황에 맞춰 G90를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G90, G80, G70로 완성된 세단 라인업에 SUV 3종을 2021년..
신차급 디자인 변경 '제네시스 G90' 티저 및 가격 공개 제네시스는 27일 화요일 출시 예정인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제네시스 G90’의 티저 이미지와 주요 특장점을 공개하고, 12일 월요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5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신차급으로 진화한 이번 EQ900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를 계기로 북미, 중동 등 주요 시장과 동일하게 G90로 차명을 일원화하며, 이를 통해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함과 동시에 G90 출시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디자인 아이덴티티 반영 ‘역동적인 우아함’의 진화 페이스리프트임에도 불구하고 신차급 변화가 적용된 G90의 외장 디자인은 전..
제네시스, 할리우드서 ‘G90 스페셜 에디션’ 5종 공개 제네시스가 미국 최대 영화시상식인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맞춰 ‘G90(국내명 EQ900)’의 새로운 스페셜 에디션 차량 5종을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G90 스페셜 에디션은 각 고객에게 꼭 맞는 맞춤형 차를 디자인한다는 컨셉트로 특히 고급 여성 주문복을 지칭하는 ‘오뜨 꾸뛰르(Haute Couture)’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시그니처 스타일인 루프/바디 투톤 컬러가 적용된 외관 디자인과 컬러풀한 누벅 및 고급 가죽 등의 내장재, 세심한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골드와 실버 컬러의 장식적인 스티치 마감 등으로 완성된 인테리어 디자인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상세 모델은 총 5종으로 △온화한 실버와 매트한 코코아 브라운 컬러를 조합한 투톤 외장으로 중후하면서도 시상식의 밝은 느낌을 ..
현대차, 앞유리 와이퍼 결함 총 2만 5,441대 리콜 실시 국토교통부가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에쿠스 및 제네시스 승용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자동식 창닦이기(와이퍼) 구동 모터 내부 부품의 결함으로 자동식 창닦이기가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리콜대상은 2011년 7월 10일부터 2012년 6월 12일까지 제작된 에쿠스 승용차 10,978대, 2011년 8월 1일부터 2012년 4월 30일까지 제작된 제네시스 승용차 14,463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3월 28일부터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와이퍼 모터 부품 교환)를 받을 수 있다.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모델, 초대형 럭셔리 세단 ‘EQ900’ 출시 9일,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의 초대형 럭셔리 세단 ‘EQ900(이큐 나인헌드레드)’가 공식 출시됐다. 지난달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 출시된 ‘EQ900’는 제네시스가 2020년까지 구축할 총 6종 라인업(▲중형 럭셔리 세단 ▲대형 럭셔리 세단 ▲초대형 럭셔리 세단 ▲중형 럭셔리 SUV ▲대형 럭셔리 SUV ▲고급 스포츠형 쿠페) 중 최상위 클래스에 속하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이다. ‘EQ900’는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초대형 럭셔리 세단 개발”을 목표로 지난 2012년부터 프로젝트명 ‘HI’로 개발에 착수, 4년여의 기간 동안 설계부터 양산까지 1,200여 명의 전담 연구원이 투입돼 완성한 야심작이다. ‘EQ900’는 전장 5,205mm, 전폭 1,915mm, 전고 1,495mm의 차..
[Spyshot] 힐끗 노출된 실내 - Hyundai G90/EQ900 현대차가 에쿠스 후속의 렌더링을 공개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에 미국에서 개발 차량의 실내가 스파이 포토그래퍼에게 노출됐다. 에쿠스 후속 모델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통해 국내에서는 ‘EQ900’, 해외에서는 ‘G90’으로 판매되게 된다. 얼마 전 현대차가 ‘EQ900’의 미디어 설명회 개최일에 맞춰 렌더링을 공개해, 높은 관심이 모였던 외관 디자인은 어느 정도 실마리가 풀린 상황. 그리고 이번에 실내 실사가 공개됐다. 중앙에 아날로그 시계가 박혀있는 센터페시아, 경사에 배치된 변속기 손잡이, 커다란 중앙 디스플레이와 계기판을 반쯤 연결시킨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디스플레이와 계기판 사이에는 스마트폰을 세워두면 좋을 것 같은 공간이 비워져있다. ‘EQ900’은 다음달 12월에 출시된다. photo. lef..
현대차, ‘EQ900’ 미디어 설명회 개최··· 렌더링 최초 공개 현대차는 10일, 다음 달 출시 예정인 ‘EQ900’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남양연구소에서 가졌다. 지난 4일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 출범 이후 첫 선을 보이는 ‘EQ900’는 디자인에서부터 주행 성능, 안전성, 편의성에 이르기까지 현대자동차그룹의 최첨단 기술력을 집약시켜 탄생한 국산 초대형 럭셔리 세단이다.​ 특히 ‘EQ900’는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라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방향성을 가지고 출시되는 첫 차로, 세계 유수의 명차들이 가지고 있는 고급차의 기본기는 물론, 나만을 위한 독특한 경험, 실용적인 라이프 스타일 등을 중시 여기는 ‘뉴 럭셔리(New Luxury)’ 고객들의 구매 성향을 적극 반영해 기존 고급차들과 차별화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그 동안 베일..
[Spyshot] S-클래스 브레이크등 차용? - 2016/2017 Hyundai Equus 차기 ‘에쿠스’가 다시 등장했다. 이번엔 더 선명한 모습으로. 주요 부위를 가린 위장막의 상태는 여전히 견고하다. 그러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현대차의 노력은 위장막으로도 가려지지 않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차기 ‘에쿠스’는 BMW 7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와 같은 독일 프리미엄 메이커의 플래그쉽 세단을 타깃으로 개발된다. 디자인에 관해서는 테일라이트 탓에 S-클래스가 언급되고 있는데, 툭 튀어나온 트렁크 리드로 인해 E65 BMW 7시리즈 초기형이 연상되기도 한다. 물론 위장막의 형태로 인해 S-클래스처럼 보이는 것일 수도 있지만, 어렴풋이 보이는 테일라이트 내부 디자인은 실제로 비스듬하게 위를 향하고 있다. 대폭적으로 개량된 BH 플랫폼을 기반으로 해 고장력 스틸과 알루미늄의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