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Q8 따라 디자인, 기술 모두 업데이트됐다. - 2019 Audi Q7

 

 아우디 Q7이 2019년형 모델로 업데이트됐다. 디자인 뿐만 아니라 파워트레인과 섀시에서 모두 개선이 이루어졌고, 이러한 변화로 Q8과 더욱 친근해졌다.

 


 이번에 드디어 Q7도 아우디 SUV 패밀리 ‘Q 패밀리’의 최신 디자인 기법을 적용 받았다. 디자인 변화는 그릴과 범퍼 등에서 전반적으로 이루어졌지만, 역시나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그릴에 있다. 거대해진 그릴은 훨씬 뚜렷하고 다이내믹하게 8각형 모양을 띠고 그 속에는 6개의 기둥이 우뚝 서 있다. 그릴 형태가 바뀌면서 헤드라이트는 더 날렵하게 바뀌었다. 또 큼지막했던 테일라이트는 훨씬 슬림해졌으며 정교하고 세련된 그래픽으로 속이 채워졌다. 그 바로 아래에서는 전에 없던 크롬 스트립 장식이 가로로 질주해 양쪽 테일라이트를 하나로 잇는다.

 내부에서는 센터 콘솔에 위치했던 커다란 터치패드가 사라졌다. 그 대신 A8, Q8처럼 위아래에 각각 하나씩 총 2개의 터치스크린이 장착됐다.



 시장에 따라 신형 Q7에는 에어 서스펜션이 기본 또는 선택 사양으로 장착된다. 이것을 가지면 지상고를 최대 90mm 높일 수 있으며 주행 중에는 운행 속도에 따라 이상적인 높이로 지상고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아울러 액티브 롤 안정 시스템이 운전 스타일과 도로 상태 등을 반영해 48볼트 전기 모터로 액티브 안티-롤 바를 제어, 불안정한 노면에서 차체 움직임을 최소화시키고 코너링에서 차체가 기울어지는 현상을 억제한다. 이번에 올-휠 스티어링 시스템도 개선됐다.

 


 신형 Q7의 파워트레인에는 모두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이 적용됐다. 디젤은 2종, 가솔린이 1종으로 모두 3.0 V6 엔진이다. 아우디에 따르면, 신형 Q7의 전장은 5,063mm로 11mm가 늘어났음에도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을 통해 100km 당 최대 0.7리터의 연료 소모 절감 효과를 거둔다.



 ‘Q7 45 TDI’가 231ps(228hp) 출력, 51kg.m(500Nm) 토크로 7.1초에 제로백을 주파한다. 최고속도는 229km/h다. ‘Q7 50 TDI’는 286ps(282hp) 출력, 61.2kg.m(600Nm) 토크로 제로백을 6.3초에 주파하고 최고속도로 241km/h를 기록한다. ‘Q7 55 TFSI’는 340ps(335hp) 출력을 발휘하며, 51kg.m(500Nm) 토크를 이용해 2톤이 훌쩍 넘는 아우디의 대형 SUV를 6.3초 만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너머로 데려다 놓는다. 최고속도는 250km/h에서 전자적으로 강제로 제한된다.

 모든 엔진이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콰트로’ AWD 시스템과 조합된다. 콰트로는 평상시 40대 60 비율로 앞바퀴와 뒷바퀴에 토크를 전송한다.

 신형 Q7은 유럽시장에서 오는 가을부터 판매된다.

사진=아우디/ 글=offerkiss@gmail.com

 

 

01234567891011121314

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