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퓨마’가 실용적 소형 SUV로 부활했다. - 2020 Ford Puma

 

 ‘포드 퓨마’가 부활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퓨마가 포드의 SUV 라인업을 통해 다시 세상 밖으로 나왔다. 

 퓨마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포드가 만든 소형 쿠페다. 지난 17년 간 포드 라인업에서 사라졌던 이 이름이 SUV 시장의 폭발적 인기에 힘입어 소형 쿠페가 아닌 SUV로 부활했다.

 

 

 퓨마는 소형 SUV가 되면서 과거의 모습에서 완전히 탈피했다. 정원은 총 5명. 포드의 B세그먼트 소형 해치백 피에스타와 비교해 전장은 46mm 길고 전고는 54mm 높다. 전폭은 71mm 넓다. 축간거리는 95mm 길다. 퓨마의 전장은 4.19미터다. 



 퓨마는 유럽시장에서 에코스포트와 쿠가 사이에 새롭게 위치한다. 외관 디자인은 바로 위에서 언급한 포드의 두 SUV 모델이 아닌 피에스타의 스타일을 따랐다. 헤드라이트는 조금 유니크하다. 기아 스포티지처럼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퓨마의 헤드라이트는 과거 쿠페일 때처럼 럭비공 모양을 하고 있다.

 사진 속의 퓨마는 스포트 트림인 ‘ST-Line’ 모델이다. 그래서 가장 세련된 디자인의 범퍼와 휠, 그리고 화려한 주간주행등이 적용되어있다. 내부는 퓨마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피에스타와 기본적으로 같다. 거기에 개인화가 가능한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된 점이 특징이다.

 


 퓨마의 적재 공간은 456리터에 이른다. 이는 동급에서 가장 큰 것일 뿐 아니라, 포드 포커스의 370리터보다도 크다. 이것은 ‘메가박스(MegaBox)’ 덕분에 가능했다. 화물칸 아래에 숨겨져 있는 이것은 깊이 305mm에 80리터 부피의 적재 공간이다. 

 이것을 이용하면 골프 가방 두 개를 세워서 실을 수 있으며 115cm 높이의 큰 화분도 실을 수 있다. 또 이곳 바닥에 배수구가 달려있어 더러워진 스포츠 웨어나 장화를 싣는 공간으로도 부담없이 활용 가능하다.



 파워트레인은 1.0 배기량의 3기통 가솔린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 조합이 전부다. 하지만 엔진의 출력은 125마력과 155마력 두 가지이며, 둘 모두 11.5kW의 벨트 구동형 시동/발전기와 48볼트 배터리로 구성된 마일드-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다. 올 하반기에 새로운 가솔린 엔진과 디젤 엔진, 그리고 7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를 이용할 수 있다.

 


 퓨마는 동급 최초로 핸즈프리 테일게이트, 그리고 앞좌석 요추 마사지 기능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도 가능하다. ‘포드패스 커넥트(FordPass Connect)’ 온보드 모뎀은 최대 10기의 전자기기 접속을 지원하며 실시간 교통 정체와 사고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퓨마는 터치스크린을 통해 차체 후방 상황을 180도로 보여줘, 주차 지역에서 후진할 때 사람이나 자전거, 다른 차량이 근처에서 통행하는지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포드에 따르면 이 또한 동급 최초의 기술이다.

 아직 퓨마의 판매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는데, 외신 보도에 따르면 2만 유로(약 2,600만원) 이하에서부터 판매가가 형성된다. 대표 경쟁 모델로는 폭스바겐 T-크로스가 있다.

사진=포드/ 글=offerkiss@gmail.com

 

01234567891011121314

 

01234567891011121314

0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