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포르쉐, 911 스피드스터 컨셉트 시판 결정! 새 버전도 공개


 포르쉐가 레트로풍의 오픈톱 모델 ‘911 스피드스터’를 시판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서 말하는 911 스피드스터는 올 6월에 최초로 공개되었던 컨셉트 카다.


 1988년식 911 스피드스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던 911 스피드스터 컨셉트 카가 2018 파리 모터쇼에 붉은색의 새 바디 컬러를 입고 다시 등장한다. 오리지널 911 스피드스터에 대한 보다 강렬한 오마주로 붉은색의 ‘Guards Red’ 바디 컬러로 옷을 갈아입었다.


 시판 모델은 단 1,948대만 제작된다. 포르쉐 최초의 양산형 스포츠 카 ‘356’이 탄생한 해가 바로 1948년이다. 올해는 그로부터 정확히 70년째가 되는 해로, 그것을 기념하기 위해 포르쉐가 쏟아내고 있는 여러 기획 가운데 하나에 바로 911 스피드스터의 시판이 있다.


 이번에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되는 새로운 버전의 911 스피드스터 컨셉트 카는 새 바디 컬러를 입었을 뿐만 아니라, 911 RSR과 GT3 R 등의 포르쉐 레이싱 카에서 영감을 받은 크로스-스포크 디자인이 인상적인 새로운 21인치 싱글-락 휠을 신고 있다. 그리고 주간주행등도 바디 컬러를 따라서 붉게 틴트 처리됐다.


 6월에 공개된 오리지널 컨셉트 카는 라이트 브라운 아닐린 가죽 내장재를 입었었다. 하지만 이번 파리 모터쇼 에디션은 검정과 빨강 투톤 가죽으로 갈아 입었다.





 두 911 스피드스터 컨셉트 카 모두 911 카레라 4 카브리올레의 차체를 이용해 제작됐다. 거기서 윈도우 프레임을 짧게 잘라내고 시트 뒤에 더블-버블 스타일의 토너 커버를 덮었다. 소프트 톱은 전동으로 열리고 닫히지 않으며, 대신 버튼식으로 손으로 직접 고정하지 않으면 안 된다.


 911 GT3의 섀시가 활용되었고, GT 부서가 만든 티타늄 테일파이프를 사용하는 특별한 배기 시스템이 장착됐다. 이것과 연결된 엔진은 500마력 이상의 힘을 발휘하며 최대 회전수가 9,000rpm에 이르는 고성능 자연흡기 엔진으로 6단 수동변속기의 통제를 받는다.


 911 스피드스터는 내년부터 생산에 들어간다.


사진=포르쉐/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