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쌍용차, 상품성 강화에도 가격 동결한 2018년형 티볼리 공개



 2일, 쌍용차가 중대형 SUV 모델들에 고급스러운 ‘실키 화이트 펄’ 바디 컬러를 새롭게 추가하고, 스마트 미러링을 신규 적용하여 멀티미디어 활용성을 대폭 높인 2018년형 티볼리 아머와 티볼리 에어를 선보였다.


 2018년형 티볼리 아머와 티볼리 에어에 신규 적용된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는 모바일기기 연결성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려 이동 간 즐거움과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애플 카플레이는 물론 안드로이드 미러링 서비스를 제공하며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는 Wi-Fi를 통한 연결로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앱 활용성이 제한적인 경쟁 모델의 미러링 시스템과 달리 모바일 기기에 있는 모든 앱을 양방향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새로운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 적용 시 운행 중 지역 이동에 따라 주파수가 변경되어도 동일한 방송을 끊김 없이 청취할 수 있도록 라디오 주파수를 자동으로 변경해 주고 원 터치로 라디오 음원을 실시간 저장할 수도 있다. 


 쌍용차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보조 기술(ADAS)인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Ⅰ, Ⅱ)와 더불어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를 통해 스마트 엣지(Smart Edge)를 더욱 강화했다. 판매 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며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는 옵션 운영(57만원)한다.


 2018년형 티볼리 아머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TX(M/T) 1,651만원 △TX(A/T)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이며, 디젤 모델은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 기어 에디션(Gear Edition)은 △가솔린 모델 2,195만원 △디젤 모델 2,400만원이다.


 2018년형 티볼리 에어는 가솔린 모델이 △AX 1,900만원 △IX 2,095만원 △RX 2,300만원, 디젤 모델이 △AX(M/T) 1,989만원 △AX(A/T) 2,149만원 △IX 2,305만원 △RX 2,530만원이다.




 이와 함께 쌍용차는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그리고 코란도 투리스모를 통해서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외관 컬러를 새롭게 선보임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하얗게 빛나는 설원을 연상시키는 실키 화이트 펄(Silky White Pearl) 컬러는 외관에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한층 강화시켜 준다. 


 G4 렉스턴은 실키 화이트펄 컬러에 매쉬타입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실버 스키드 플레이트, 전용 엠블럼, 4Tronic 시스템(헤리티지 모델 제외)을 더한 <스노우 펄 패키지>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G4 렉스턴 구매 고객들에게는 <New Promise 531 프로그램>을 통해 동급 최대 5년/10만km 무상보증, 3년 3회 무상점검, 1년 1회 소모품(엔진오일) 교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고, 코란도 브랜드(코란도 C&투리스모) 구매 고객에게는 품질 불만족 신차교환 서비스(출고 1개월 이내)가 추가로 포함된 <New Promise 531 프로그램 PLUS>를 운영한다.


사진=쌍용차/ 글=쌍용차, 편집=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