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MOTORSPORT

[2015 F1] 애스턴 마틴, 레드불과 F1 계약 논의





 레드불이 그리드 선단으로 돌아가는데 애스턴 마틴이 동반자가 될 수 있다.


 영국 『오토카(Autocar)』가 자국의 럭셔리 스포츠 카 제조사 애스턴 마틴이 4회 챔피언 팀과 F1 계약에 관해 대화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레드불과 르노가 서로의 길을 걷게 될 것이란 추측이 점차 힘을 받고, 만약 레드불이 새로운 엔진 공급자를 필요로 하게 되는 상황이 오면 기꺼이 “검토할 것”이란 발언이 토토 울프의 입에서 나온 상황에서 토요일 이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르노가 현재 메르세데스 엔진을 사용하고 있는 로터스를 인수하는 것을 시야에 넣고 있단 보도에 대해 메르세데스의 토토 울프는 이렇게 반응했다. “만약 르노가 와서 로터스가 계약을 끝내고 싶다고 말하면, 우리는 해결책을 찾아야합니다.” 『스피드 위크(Speed Week)』에 그는 말했다.


 『오토카(Autocar)』는 메르세데스-벤츠가 5%의 지분을 보유한 애스턴 마틴이 레드불의 새 엔진 브랜딩을 가져간다고 보고 있다.


 결국 레드불의 새 엔진 파트너가 메르세데스가 되면, 현재 레드불이 르노 엔진을 사용하며 외부에 내걸고 있는 ‘인피니티’의 자리에 ‘애스턴 마틴’이 들어가게 된다는 의미다.


 수상쩍게도, 1959년과 1960년에 F1을 달렸던 애스턴 마틴의 대변인은 이 보도와 관련해 코멘트를 거부했다.


photo. Autoc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