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yshot] 풀 체인지 현대 싼타페, 역시나 코나 닮았다.

2017.08.18 15:51


 2018년에 출시되는 현대 싼타페 풀 체인지 모델이 코나를 닮은 얼굴을 드러냈다.



 신형 싼타페 역시 헤드램프가 아래에 위치하고 LED 주간주행등이 그것과 분리되어 위에 따로 위치하는 독특한 트윈 램프 구조의 적용으로 개성 강한 얼굴을 가졌다.


 캐스캐이딩 그릴은 볼이 홀쭉하게 들어갔다. 그건 코나도 마찬가지지만, 아래쪽 헤드램프 크기가 코나보다 큰 신형 싼타페는 그릴의 모양도 좀 더 극적이다.


 얼굴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는 아직 갑갑한 위장막이 둘러쳐져 있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에서도 두 가지 바디 타입을 운용하며, 새 플랫폼을 활용해 최대 8명까지도 탑승 가능한 실내 공간을 확보한다.


 최대한으로 실내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차체 뒷면이 현행 모델 이상으로 높다랗고 곧아진 모습이다.


 신형 싼타페는 내년 상반기에 출시된다. 최근 현대차가 내수 판매 부진에 빠져 올 하반기로 출시일이 앞당겨질 수 있단 소문도 있었지만,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대차 관계자는 내년 출시를 못 박았다.


사진=Motor1

글=offerkiss@gmail.com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