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포드

레이스 DNA 품은 래디컬의 새 로드카 - 2020 Radical Rapture 영국 소규모 스포츠 카 & 레이싱 카 제조사인 래디컬이 새로운 플래그십 로드-리갈 스포츠 카 ‘랩쳐(Rapture)’를 공개했다. 랩쳐는 래디컬이 보유하고 있는 최정상 모터스포츠 엔지니어링과 설계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제작된, 로드 퍼포먼스와 레이스 퍼포먼스의 경계를 허무는 로드-리갈 스포츠 카다. 많은 고성능 스포츠 카들이 차체 중심을 낮추기 위해 카본 파이버와 같은 경량 소재로 지붕을 만든다. 하지만 랩쳐에는 아예 지붕이 없다. 심지어 묵직하고 거추장스러운 앞유리도 없다. FIA 규제에 적합하게 설계된 차대에 바이-플레인 리어 윙, 더블 터널 디퓨저 등으로 이루어진 하이-다운포스 바디워크를 올려 사실상 레이스 카와 다름없다. 랩쳐에는 2,261cc 배기량의 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포드로부터 ..
딱 45대. 고성능 트랙 토이가 된 포드 GT - 2019 Ford GT Mk II 포드가 이번 주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미드십 슈퍼카 GT의 퍼포먼스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트랙 토이 ‘GT Mk II’를 최초 공개한다. ‘GT Mk II’는 포드의 미드십 슈퍼카 GT에 잠재된 퍼포먼스를 제약 없이 모두 끄집어내기 위해 포드 퍼포먼스와 멀티매틱(Multimatic)이 개발한 트랙 전용 슈퍼카로, 포드가 성공을 거둔 FIA 세계 내구 선수권, IMSA 스포츠카 선수권에서 검증된 지식들을 활용해 레이스 시리즈의 규정과 규제에 구속 받지 않고 개발되었다. 거대한 듀얼-엘리먼트 리어 윙, 새로운 레이싱 스플리터와 디퓨저, 팬더 루버로 이제 GT는 레이싱 카와 판박이인 외관을 가졌다. 그리고 차체 중앙에 배기량 3.5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이 탑재됐는데, 이 엔진 역시 트랙 전용..
[사진] 2020 Ford Mustang Shelby GT500 사진=포드
포드, 역사상 가장 빠르고 강력한 머스탱 ‘쉘비 GT500’ 가격 공개 포드가 신형 ‘쉘비 GT 500’의 북미시장 판매 가격을 공개했다. 탁송비 1,095달러와 연료과소비세(gas guzzler) 2,600달러가 포함된 기본 판매가격은 7만 300달러(약 8,130만원)다. 7만 300달러라는 금액은 포드가 만든 역대 가장 강력한 시판차인 신형 쉘비 GT500의 경쟁 모델 중 하나인 닷지 챌린저 SRT 헬캣 레드아이의 7만 1,945달러(약 8,300만원)보다 저렴한 가격이다. 2020년식 쉘비 GT500은 지금까지 포드가 만든 가장 강력한 시판차다. GT350에 탑재되었던 포드가 만든 역대 가장 강력한 시판용 자연흡기 엔진인 5.2 V8 엔진에 슈퍼차저를 얹은 신형 쉘비 GT500은 최고출력으로 맥라렌 720S를 비롯한 유럽산 슈퍼카들보다 강력한 771ps(760 hp)..
‘퓨마’가 실용적 소형 SUV로 부활했다. - 2020 Ford Puma ‘포드 퓨마’가 부활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퓨마가 포드의 SUV 라인업을 통해 다시 세상 밖으로 나왔다. 퓨마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포드가 만든 소형 쿠페다. 지난 17년 간 포드 라인업에서 사라졌던 이 이름이 SUV 시장의 폭발적 인기에 힘입어 소형 쿠페가 아닌 SUV로 부활했다. 퓨마는 소형 SUV가 되면서 과거의 모습에서 완전히 탈피했다. 정원은 총 5명. 포드의 B세그먼트 소형 해치백 피에스타와 비교해 전장은 46mm 길고 전고는 54mm 높다. 전폭은 71mm 넓다. 축간거리는 95mm 길다. 퓨마의 전장은 4.19미터다. 퓨마는 유럽시장에서 에코스포트와 쿠가 사이에 새롭게 위치한다. 외관 디자인은 바로 위에서 언급한 포드의 두 SUV 모델이 아닌 피에스타의 스타일을 따랐다. 헤드라..
[Spyshot] 1월 9일 공개된다. 올-뉴 ‘익스플로러’ - 2020 Ford Explorer 지난달 신형 링컨 에비에이터를 공개한 포드가 이번에는 같은 ‘CD6’ 플랫폼으로 개발한 새 모델 올-뉴 포드 익스플로러의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2020년형 포드 익스플로러는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 개막에 약 1주일 앞선 1월 9일 포드 필드(Ford Field)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포드가 소유한 이 건물은 2002년 문을 연 다목적 돔경기장으로 디트로이트에 위치하고 있다. 이번 6세대 익스플로러는 기본적으로 플랫폼이 바뀌면서 큰 폭의 변화를 이룬다. 에비에이터와 공유하는 새 후륜 구동 플랫폼에서 엔진은 가로배치에서 세로배치 구조로 변경되며, 4륜 구동 뿐 아니라 후륜 구동 옵션도 제공한다. 전체적인 외형은 더욱 날렵한 느낌으로 변한다. 현행 익스플로러의 헤드라이트와 프론트 그릴은 조금 투박하게 생..
현대차 친환경 엔진 두 종 ‘2019 워즈오토 10대 엔진’에 선정 워즈오토 선정 10대 엔진에 현대차의 친환경 엔진 두 종이 포함됐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오토’는 지난 10월과 11월 두 달 동안 34개 내연 엔진과 전기 엔진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2019년 1분기 내에 북미시장에서 판매되는 신차에 탑재되는 34개 엔진이 대상이 됐고, 평가는 실제 통근길 주행을 통해 이루어졌다. 현대차에서는 넥쏘에 탑재된 수소 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EV에 탑재된 전기 파워트레인이 10대 엔진에 동반 선정됐다. 워즈오토의 드류 윈터스(Drew Winters) 선임 컨텐츠 디렉터는 “넥쏘는 ‘펀 투 드라이브’가 가능하면서도 6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실내공간도 충분히 확보한 것이 장점”이라며, “현대차 엔지니어들은 단순히 차를 만든 것이 아니라, 현재에 앉아서 미래를..
[2018 F1] 발테리 보타스, 랠리에 첫 도전한다. 발테리 보타스가 WRC의 챔피언십 위닝카인 포드 피에스타 월드 랠리 카를 몬다. 핀란드인 메르세데스 드라이버는 1월 24일부터 26일까지 핀란드에서 열리는 아크틱 라플란드(Arctic Lapland) 랠리에 출전한다. 이것은 그의 첫 랠리 도전이다. “이것은 정말 특별한 기회입니다. 이것을 가능하게 해준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월드 랠리 카를 몰아본 경험이 전혀 없는 제게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영역입니다.” 랠리 경기에서는 드라이버의 운전 실력과 차의 성능도 중요하지만, 코-드라이버의 역할이 무척 중요하다. 발테리 보타스의 코-드라이버는 2회 챔피언 티모 라우티아이넨(Timo Rautiainen)이 맡는다. 그는 핀란드에서 가장 성공한 코-드라이버 중 한 명이며 과거 마커스 그론홀룸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