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맥스

[2019 F1] 빌르너브 “길어지는 캘린더가 F1 지루하게 만든다.” 1997 월드 챔피언 자크 빌르너브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F1 캘린더에 대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지난 금요일 FIA는 유례없는 22경기 일정의 2020 시즌 캘린더를 확정 발표했다. 그 직후, 러시아 매체 ‘챔피오낫(Championat)’을 통해 자크 빌르너브는 경기 수 증가가 오히려 팬들을 지루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맥스 페르스타펜이 22경기 이상 캘린더가 늘어나면 패독 내에 이혼률이 증가할 것이라고 비판한데 이은 것이다. “너무 지나칩니다. 캘린더가 너무 길어지고 지루해지고 있습니다. 팬들에게는 더 적은 레이스와 많은 테스트가 오히려 낫습니다.” “챔피언십의 새로운 오너는 수익을 높이기 위해 레이스 증가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그들을 흥분시킬 진 몰라도, F1에 정말로 이롭다고 생각하지는..
[MOVIE] 15차전 싱가포르 GP 결선 레이스 하이라이트 페라리 드라이버 세바스찬 베텔이 고대하던 시즌 첫 승 달성에 성공했다. 시즌 15차전 경기로 열린 싱가포르 GP에서 베텔은 3위로 레이스를 출발, 이날 폴 스타터였던 팀 동료 샤를 르클레르의 3연승을 저지하고 작년 8월 벨기에 GP 이후 처음으로 승전보를 울렸다. 레드불의 맥스 페르스타펜이 3위, 메르세데스의 루이스 해밀턴이 4위를 차지했다. 글=offerkiss@gmail.com
[2019 F1] 메르세데스 팀 보스 “알론소는 안 되지만, 맥스는 열려있다." 페르난도 알론소를 최고의 드라이버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하지만, 팀에 기용할 생각은 없다. 메르세데스 팀 보스 토토 울프가 이렇게 밝혔다. 현재 메르세데스는 발테리 보타스와 에스테반 오콘 두 사람을 놓고 2020년 드라이버 라인업 결정을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또 다른 이름 페르난도 알론소도 메르세데스 주변을 맴돌고 있다. 2회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는 지난해 F1을 떠났지만, 많은 팬들이 그의 복귀를 원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만약 알론소가 팬들의 염원대로 F1에 돌아오더라도 루이스 해밀턴의 팀 동료가 될 가능성은 없어보인다. “페르난도는 의심없는 가장 강력한 드라이버 중 한 명이며, 페라리에서의 모험 이후 그는 더 이상 경쟁력 있는 차를 몰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토토 울프는 이탈리아 ..
[2019 F1] 12차전 헝가리 Hungarian GP 일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2019 F1] 12차전 헝가리 Hungarian GP ~토요일 - 사진 사진=각팀, 피렐리
[MOVIE] 2019 헝가리 GP 결선 레이스 하이라이트 영상 맥스 페르스타펜이 F1 데뷔 이후 처음으로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헝가리 GP 결선 레이스가 결국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의 우승으로 종료됐다. 39랩에 맥스는 해밀턴의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했지만, 레이스가 후반으로 접어들며 타이어 성능이 하락하면서 67랩에는 선두 방어에 실패했다. 메르세데스는 첫 공격이 실패한 이후 2스톱으로 과감하게 전략을 수정했고, 그것이 해밀턴을 7번째 헝가리 GP 우승으로 인도했다. 글=offerkiss@gmail.com
[2019 F1] 맥스의 폴 획득에 담담한 베텔 “레드불은 원래 빨랐다.” 세바스찬 베텔은 레드불이 헝가리에서 뭔가 특별한 것을 발견했다고 느끼지 않는다. 베텔의 전 소속 팀 레드불은 올해 엔진 공급자를 혼다로 새롭게 변경해, 메르세데스, 페라리와 함께 우승을 경쟁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그러나 올해 메르세데스의 파죽의 연승 행진은 페라리가 아닌 레드불에 의해 8경기에서 멈춰섰다. 맥스 페르스타펜은 메르세데스의 안방 무대인 독일에서 보란 듯이 시즌 두 번째 우승을 거두고, 1주일 만에 찾은 헝가리에서는 F1 데뷔 이후 처음으로 폴 포지션을 손에 넣었다. 챔피언십 리더 루이스 해밀턴과 그의 소속 팀 메르세데스는 이제 레드불과 맥스를 경계하기 시작했다. “아직 한 명의 드라이버가 260점까지 딸 수 있습니다. 그런 수학적 가능성이 저희에게 맥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라고 말합니다..
[MOVIE] 2019 헝가리 GP 예선 하이라이트 영상 헝가리 GP 예선에서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이 커리어 첫 폴 포지션을 입수했다. 메르세데스의 홈 경기 독일 GP에서 시즌 2승째를 올렸던 맥스는 1주일 만에 이번에는 F1 데뷔 이후 첫 폴 포지션을 손에 넣었다. 이를 통해 맥스는 F1 역사에서 100번째 새로운 폴 시터에도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일요일 레이스에서는 메르세데스 드라이버 발테리 보타스가 그의 그리드 메이트가 된다. 보타스는 이번에 0.018초 차로 예선 2위를 거뒀다. 3위는 보타스의 팀 동료이자 챔피언십 리더인 루이스 해밀턴이며, 페라리의 샤를 르클레르가 4위, 세바스찬 베텔이 5위를 차지했다.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