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만소리

세상에 딱 3대, 만소리 30주년 기념 람보르기니 - [MANSORY] Cabrera 튜너 만소리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를 더욱 특별한 존재로 완전히 컨버전 시켰다. 지금 이 차의 이름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가 아닌 ‘카브레라(Cabrera)’다. 과거 람보르기니가 가야르도의 후속 V10 슈퍼카 이름으로 ‘우라칸’보다도 먼저 검토했던 ‘카브레라’라는 이름은 또 다른 유명 스페인 싸움소의 이름에서 유래한다. 카브레라는 풀 카본 파이버 바디를 가졌다. 그리고 ‘벤토 베르데(Vento Verde)’라는 특별한 컬러로 페인팅 되었으며,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LED 전조등까지 달아 첫인상이 확 달라졌다. 또, 차체 폭은 아벤타도르 SVJ보다 4cm 넓어졌다. 6.5리터 배기량의 V12 엔진 출력은 최대 770ps에서 810ps로 상승했다. 최대토크는 73.4kg.m(720Nm)..
컬리넌보다 특별한 컬리넌, 전세계 8대 한정 - [Mansory] Coastline 유명 튜너 만소리가 ‘코스트라인(Coastline)’을 공개했다. “해안선”이라는 의미를 가진 이 차의 이름은 롤스-로이스가 110년 브랜드 역사에서 최초로 만든 SUV 모델인 ‘컬리넌’에 튜너 만소리가 새롭게 붙여준 이름이다. 코스트라인의 외관은 오직 ‘포지드 카본’으로만 제작된 에어로다이내믹 바디 파츠, 그리고 벨트 라인을 기준으로 구분되는 ‘오션 블루(ocean blue)’와 ‘시크릿 실버(secret silver)’ 두 가지 특별한 무광 페인트로 새롭게 꾸며졌다. 롤스-로이스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코치 도어’다. 코스트라인의 코치 도어를 활짝 열면, ‘터쿼이즈(Turquoise)’ 컬러로 화려하게 꾸며진 풀 가죽 인테리어가 지중해의 어느 해변가에 온듯한 착각에 빠져들게 만든다. 컬리넌의..
더 빠르고 더 야하게 - [Mansory] Lamborghini Venatus 튜너 만소리가 ‘베나투스(Venatus)’를 공개했다. 지구상 현존하는 가장 핫하고 강력한 SUV 중 하나인 람보르기니 우루스를 만소리는 이렇게 변신시켰다. 베나투스에는 람보르기니 팩토리는 갖고 있지 않은 ‘블루 매트’로 도장이 이루어졌고 군데군데 ‘네온 그린’으로 생동감이 느껴지는 포인트를 줬다. 만소리가 만든 새로운 바디 파츠들은 모두 ‘스텔스-카본’으로 제작되었고, 내부에는 ‘블루’와 ‘네온 그린’ 두 가지 색상을 이용해 풀 가죽이 적용됐다. 베나투스의 최고출력은 810ps, 최대토크는 102kg.m(1,000Nm)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일때보다 160ps, 15.3kg.m 강력해진 힘으로 0->100km/h 제로백은 3.2초(-0.4초)에 주파하며, 최고속도로 320km/h(+15km)를 가리..
세상에 하나 뿐인 만소리 부가티 베이론을 가질 절호의 기회가 왔다. 2010년에 튜너 만소리는 ‘Linea Vincero d'Oro(리네아 빈체로 도로)’라는 이름의 튜닝카 한 대를 공개했다. 그것은 다름아닌, 최고속도가 400km/h가 넘는 슈퍼카 ‘부가티 베이론’을 안팎으로 크게 뜯어고쳐 새롭게 꾸민 차였다. 당시 한창 카본 파이버를 가지고 노는데 심취해있었던 그들은 베이론의 외장 패널을 모두 카본 파이버로 제작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고, 카본 파이버가 가진 특유의 무늬를 페인트로 덮어 감추지 않고 고스란히 외부에 노출시켰다. 또, ‘V’ 모티브가 적용된 새로운 스타일의 얼굴에 가로로 긴 LED 주간주행등을 달고, 새 팬더 안에는 금색 휠도 장착했다. 단 한 대 밖에 제작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이 차의 최근 근황이 미국에서 전해졌다. 고가의 동산을 주로 판매하는 ..
익사이팅 바디워크 받은 ‘벤테이가’ - [MANSORY] Bentley Bentayga 사진/만소리 브리티쉬 럭셔리 메이커 벤틀리의 올-터레인 카 ‘벤테이가’를 위한 튜닝 프로그램이 튜너 만소리로부터 등장했다. 벤틀리 최초의 SUV ‘벤테이가’ 역시 영국 크루 공장에서 생산되는 그들의 다른 차들과 마찬가지로 서민의 기를 죽이는 기품을 자랑한다. 하지만 만소리의 인하우스 에어로 바디 킷에서 ‘벤테이가’는 그 전까지 느껴지지 않던 마초적 향을 진하게 풍긴다. 카본 파이버로 제작된 립과 LED 주간주행등이 달린 새로운 형태의 범퍼, “울트라-라이트” 카본 후드와 카본 파이버가 가미된 커스텀 프론트 그릴로 ‘벤테이가’는 거친 수컷의 얼굴이 되었다. 그리고 루프 뒤쪽 끝에는 보란듯이 스포일러를 달았고, 네 개의 배기구 사이로 치아를 드러낸 리어 디퓨저로 파워풀함을 외부에 과시한다. 두툼한 휠 아치 ..
‘원-오프’ 업그레이드로 자이언트 윙 달았다. - [Mansory] Mercedes-AMG GT S 사진/만소리 튜너 만소리(Mansory)가 올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초연했던 ‘메르세데스-AMG GT S’ 커스텀 모델을 원-오프 에디션으로 재구성했다. 만소리의 디자이너들은 ‘AMG GT S’의 섹시한 엉덩이를 살짝 손봤다. 그곳에는 이제 제네바 모터쇼에서 초연됐던 모델에 달렸던 것보다 거대한 리어 윙이 우뚝 서 있다. 레이싱 카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새 윙은 ‘AMG GT S’의 커스텀 와이드 바디를 아스팔트 위에 단단히 고정시켜준다. 또, 이 원-오프 모델에 사용된 “visible” 카본 파이버 파츠에는 루비 레드(Ruby Red) 페인트가 칠해졌는데, 이 컬러 선택에는 ‘Bandar’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커스토머의 개인 기호가 반영되었다. 실내의 대부분은 가죽과 카본 패브릭으로 꽁꽁 감싸져있으며..
XX 튠, 카본 바디워크 - [Mansory] 4XX Siracusa & AMG GT 종종 말문이 막히게 만드는 파격을 선보이는 튜너 만소리가 이번에는 페라리 XX 시리즈 타입의 ‘488 GTB’ 튜닝카를 공개했다. 488 GTB는 이제 더 이상 488 GTB가 아니다. 강아지 귀 마냥 좌우로 분리된 리어 윙과 훨씬 공격적인 리어 디퓨저, F1 레이싱 카를 떠올리게 만드는 프론트 에이프런, 그리고 나이키 로고와 엇비슷하게 생긴 사이드 그래픽 등으로 페라리의 최신형 XX 카 ‘FXX H FXX K’를 모방한 외관을 보고 있노라면, 이 차를 더 이상 ‘488 GTB’라 불러서는 안 될 것 같다. 그래서 만소리는 이 차에게 ‘4XX 시라쿠사’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줬다. 여전히 3.9리터 배기량의 V8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돼있지만, ‘4XX 시라쿠사’는 여기서 120ps가 증가한 최고출력 79..
MANSORY -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출품작 튜너 만소리가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10여종의 브랜드 뉴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아쉽게도 그걸 전부 다 소개할 순 없고, 그 중 몇 가지를 간략하게 살펴보려한다. Mercedes-AMG S 63 Coupe - 메르세데스-AMG S 63 쿠페가 만소리를 만나 ‘블랙 에디션’으로 진화했다. 오로지 카본 파이버만 이용한 바디워크로 외모는 블랙 에디션스럽게 메이크업 됐다. 무려 1,000마력으로 치솟은 힘으로, 이제 제로백 가속력을 단 3.2초 만에 주파한다. Mercedes-AMG S 63 Sedan - S 63 세단 역시 ‘블랙 에디션’으로 내면에 숨겨왔던 욕망을 분출했다. 쿠페와 세단은 각각 6대씩 제작되는데, 세단은 카본 파이버로 제작된 새 바디 킷을 입으면서 레이싱 카를 연상시키는 새 본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