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MOTORSPORT

[2019 F1] 페라리 “승복할 수 없지만 항소는 않을 것”


 페라리는 맥스 페르스타펜에게 페널티를 주지 않은 오스트리아 GP 스튜어드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느끼지만,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레드불 드라이버 맥스 페르스타펜은 세바스찬 베텔, 발테리 보타스를 잇따라 추월한 뒤, 레이스 종료 두 바퀴를 남겨두고 폴 스타터 샤를 르클레르까지 제치고 페라리보다 먼저 시즌 1승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총 71랩을 달리는 레이스가 69랩에 접어들었을 때, 맥스는 턴3 입구에서 샤를 르클레르가 비워둔 안쪽 공간으로 뛰어들었고, 두 사람은 휠-투-휠 상태로 코너를 돌면서 레이싱 라인을 놓고 다툼을 벌이다 서로 충돌했다.

 

 

 


 “저희는 아직 이것이 잘못된 판정이라고 믿습니다.” 페라리 팀 보스 마티아 비노토는 이렇게 말했다. “샤를은 공간을 비워뒀고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충돌은 일어났고 트랙 밖으로 밀쳐졌습니다. 거기에 대한 규칙은 분명하게 존재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지난 경기들에 똑같이 적용되어 왔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저희는 스튜어드의 이번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합니다. 그들은 판정을 내리는 사람들이고 저희는 그것을 존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더욱이 지금은 F1을 위해 페이지를 넘기고 앞을 내다볼 때라고 생각합니다.”

 “종종 말했다시피, 우리는 드라이버들이 자유롭게 싸우도록 내버려둬야 합니다. 그러니 결정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받아들이기 힘들지라도, 우리는 앞으로 전진해나갈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어떻게든 이해해야합니다.”

 


 비노토는 페라리가 스튜어드의 판정에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캐나다 때와 같은 선택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면 저희는 그러는 편이 F1에 이롭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사진=Formula1.com/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