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스타일 바뀌고 AWD도 가졌다. - 2019 Toyota Prius


 도요타 프리우스가 페이스리프트를 받았다. 여기서 프리우스는 외관 디자인이 크게 변경됐고 난생 처음 4륜 구동 시스템도 가졌다.

 

 2018 LA 오토쇼 개막에 앞서 도요타가 공개한 프리우스의 부분 변경 모델은 새 LED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 디자인을 적용 받아, 훨씬 인상이 따뜻해졌다. 기존의 헤드라이트는 날카로운 표창처럼 생겼었고 테일라이트는 과도하게 세로로 길었었다. 하지만 둘 모두 이번에 대폭 수정됐다.


 내부에도 변화가 있다. 대시보드와 센터 페시아의 제어 장치 일부가 변경됐고 스마트폰의 크기가 커짐에 따라 무선충전 트레이의 크기가 커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처럼 조작 가능한 최신형 ‘터치 2’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번에 처음으로 프리우스에도 올-휠 드라이브 모델이 생겼다.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AWD-i’로 불리는 이 차는 작고 가벼운 전기 모터를 추가로 가지며, 70km/h 이하의 속도에서 센서에 접지력 부족이 감지되면 뒷바퀴로 동력이 보내져 접지력이 증가한다.


 도요타에 따르면, 앞차축과 뒤차축을 연결하는 구동축을 필요로 하지 않는 독립된 전기 모터 방식을 채택함으로써 프리우스의 실내가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경제성이나 환경성이 악화되지도 않았다.

 

 한편, 프리우스는 이번 부분 변경을 통해 새 리튬-이온 배터리를 적용 받았고, 전 차종이 보행자 감지 기능을 갖춘 프리-콜리전 시스템, 차선이탈보조, 오토매틱 하이빔, 다이내믹 크루즈 컨트롤 등을 기본 사양으로 갖췄다.

 

사진=도요타/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