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MOTORSPORT

[2018 F1] 알론소와 버튼, WEC 시상대에서 재회했다.


 전 맥라렌 듀오 페르난도 알론소와 젠슨 버튼이 지난 주말 WEC 시즌 6차전 경기에서 함께 시상대에 올랐다.


 지난 주말 중국 상하이에서는 WEC 시즌 6차전 경기가 열렸다. 그리고 여기서 No.7 도요타 TS050 하이브리드 레이스 카를 몬 세 명의 드라이버 마이크 콘웨이, 호세 마리아 로페즈, 그리고 전 F1 드라이버 카무이 코바야시가 우승했다. No.8 도요타 TS050 하이브리드 차량이 2위를 거뒀는데, 이것은 전 F1 드라이버 세바스찬 부에미, 카즈키 나카지마, 그리고 페르난도 알론소가 몰았다.


 2016 시즌을 끝으로 F1에서 은퇴한 젠슨 버튼은 SMP 레이싱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시상대에 입상하는데 기여했다. F1의 2009 챔피언은 미하일 알레신, 그리고 전 F1 드라이버 비탈리 페트로프와 함께 LMP1 레이스 카를 몰았다.


 현재 WEC에서 드라이버 챔피언십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은 알론소, 부에미, 나카지마다. 2위는 세 도요타 팀 동료 콘웨이, 코바야시, 로페즈이며 포인트 차이는 5점이다. 내년 6월 르망 24시간 레이스까지 이번 ‘2018/19 슈퍼 시즌’이 계속되기 때문에 얼마든지 결과가 바뀔 수 있다.


 알론소와 버튼은 2015년과 2016년 함께 맥라렌의 F1 머신을 몰았었다. 혼다 엔진을 사용했던 당시 그들이 거둔 가장 좋은 성적은 5위였으며 시상대에는 오르지 못했었다.


사진=WEC/ 글=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