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국토교통부는 BMW 화재조사의 일환으로, BMW 118d 등 52개 차종 총 6만 5,763대에 대해 추가 리콜이 실시된다고 밝혔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9월 11일 BMW 118d(리콜 非대상) 차량에서 EGR 쿨러내 침전물 확인,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 현재 진행중인 리콜(화재)차량에서 발생하는 동일한 현상을 발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조사단은 BMW에 당해 차종이 리콜대상에서 제외된 사유, 필요시 리콜대상 재산정 등 조치검토를 요구해 왔다. 


 BMW는 지난 10월 8일 추가 리콜 의향을 표명하고 대상차량·차량대수·시정방법·리콜시기 등의 내용을 확정한 제작결함시정계획서(시정계획서)를 10월 22일 국토부에 제출하였다. 시정계획서에 따르면, BMW는 118d(7,222대), 미니 쿠퍼 D (23,559대) 등 52개 차종 총 6만 5,763대 소유자에게 10월 24일 고객통지문을 발송하고, 11월 26일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시행한다.



 BMW는 시정계획서에서 고객 및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화재연관성이 낮은 엔진 유형과 공정 최적화 이전 EGR 모듈 장착차량까지 추가리콜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BMW는 시정계획서에 화재원인이 EGR 결함이라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으며, 이에 따라 시정조치 방법은 개선된 EGR교체 및 파이프클리닝으로 기존 리콜과 동일하다.





사진=BMW/ 글=국토교통부, 편집=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