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푸조가 D세그먼트 세단 ‘508’의 올-뉴 모델을 공개했다.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풀 체인지를 거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변한 신형 푸조 508이 정식 데뷔한다. 푸조의 올-뉴 중형 세단은 트렁크 리드를 향해 미끄럼틀을 타는 곡선형 루프 라인, 프레임리스 도어, 휠 하우스를 가득 채운 합금 휠을 통해 스포츠 쿠페의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멋을 가졌다.


 신형 508의 얼굴에 캐딜락을 연상시키는 수직으로 긴 LED 시그니처 라이트가 달렸다. 야수의 송곳니를 연상시키는 이것은 가로로 길게 뻗은 테일라이트와 함께 푸조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 출품한 컨셉트 카 ‘인스팅트(Instinct)로부터 가져온 것이다.


 특이하게 보닛 끝에는 ‘508’ 배지가 부착되었다. 이는 과거 504에 적용되었던 푸조의 옛 방식이다.


 대시보드는 푸조의 뉴 제너레이션 ‘i-콕핏(i-Cockpit)’ 철학으로 디자인됐다. 거기에 중심이 되는 것은 컴팩트한 크기의 풀-그레인(full-grain) 가죽 스티어링 휠, 운전석을 향해 비틀어 앉은 10인치 터치스크린과 센터페시아, 스티어링 휠 뒤편이 아닌 위쪽에 위치한 12.3인치 헤드-업 디지털 계기판이다.




 신형 508에서는 가솔린 엔진, 디젤 엔진, 변속기로 총 6가지 조합이 가능하다. 가솔린 엔진은 1.6 하나, 디젤 엔진은 1.5와 2.0 두 가지가 있으며, 6단 수동과 8단 자동변속기가 그것과 결합된다. 엔진의 출력은 130마력에서부터 225마력까지 있다. 이번에 EMP2 플랫폼으로 갈아탄 신형 508에는 추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도 적용된다.


 이번에 푸조 508에도 기아 스팅어와 같은 리프트백 타입의 테일게이트가 적용됐다. 트렁크 룸 부피는 487리터로 스팅어의 406리터보다 넓다. 차체 전장과 축간거리 모두 이전 대비 축소됐지만, 기존에 473리터였던 트렁크 룸 부피는 반대로 커졌다.


 푸조에 따르면 신형 508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고급 운전자 보조 시스템들이 적용됐다. 전방충돌경고, 보행자 감지 및 자동긴급제동, 차선유지보조, 졸음방지, 사각지대감지, 360도 카메라, 적응형 정속주행 장치와 함께, 시인성이 크게 감소하는 야간에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보행자를 감지하는 나이트 비전 시스템이 거기에 해당된다.


 신형 푸조 508은 유럽시장에는 올 여름에, 국내 시장에는 올 하반기에 출시된다.


사진=푸조/ 글=offerkiss@gmail.com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