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NEW CAR

현대차, 6년 만에 풀 체인지된 신형 ‘싼타페’ 정식 출시


 현대차는 21일 수요일 신형 싼타페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4세대 신형 싼타페는 최근의 캄테크(Calm-Tech)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여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 관점에서 디자인에서부터 공간 활용성,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이 목표고객의 요구사항이 적극 반영되어 개발됐다.


 신형 싼타페는 전장 증대와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웅장한 외관을 연출하는 한편, 인간공학적 설계와 고급 소재로 실내 감성품질을 극대화하며 전체적인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신형 싼타페는 전장 4,770mm, 전폭 1,890mm, 전고 1,680mm, 휠베이스 2,765mm의 차체 크기로 당당하고 강인한 외형을 갖췄다. 특히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가 70mm와 65mm, 전폭이 10mm 각각 증대돼 신형 싼타페만의 당당한 외관 이미지를 연출하는 동시에 넉넉한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기존 모델 대비 증가한 전장 및 휠베이스로 동급 최대의 1, 2열 레그룸을 확보하였고, 루프 길이 증대에 따른 3열 헤드룸 증가 등 전좌석에서 탑승객의 실사용 공간을 넓혀 언제나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화물적재 공간 또한 5인승의 2열 후방 트렁크 용량은 585ℓ에서 625ℓ로, 7인승의 3열 후방 용량은 125ℓ에서 130ℓ로 각각 늘리며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전자식 상시 4륜구동 시스템(AWD) HTRAC을 현대차 최초로 탑재하는 등 전반적인 주행성능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와 함께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를 구현하는 동시에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기본 적용하며 안전에 대한 확고한 철학을 반영했다.


 이밖에도 국산 SUV 최초의 ‘윈드실드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운전석 암레스트에 위치한 버튼으로 간단히 조작 가능한 ‘전자식 차일드 락’, 배터리 과다방전을 감지해 시동시 경고해주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 사운드 시스템’, 테일게이트의 오픈 속도를 선택 가능하도록 한 ‘테일게이트 개폐 속도 조절 기능’ 등의 다양한 편의사양으로 고객의 이용 편의를 크게 향상시켰다.


 신형 싼타페는 디젤 2.0(디젤 R2.0 e-VGT), 디젤 2.2(디젤 R2.2 e-VGT), 가솔린 2.0 터보(가솔린 세타Ⅱ 2.0 터보 GDi) 등 세 가지 모델로 선보이며, 디젤 2.0 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프레스티지, 디젤 2.2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으로 각각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디젤 2.0 모델이 ▲모던 2,895만원 ▲프리미엄 3,095만원 ▲익스클루시브 3,26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95만원 ▲프레스티지 3,635만원,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10만원 ▲프레스티지 3,680만원,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2,81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115만원이다.




 디젤 2.0 모델의 엔트리 트림인 모던은 강화된 유로6 기준에 대응하는 한편, 8단 자동변속기,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로 구성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 등이 대거 기본 적용되면서 전 모델 대비 100만원 가격이 인상됐다.


 가솔린 2.0 터보 모델에는 디젤 모델과 마찬가지로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 등이 적용되었지만, 프리미엄 트림 가격이 전 모델 대비 40만원 인하되었다.


 이와 함께 HTRAC은 기존 싼타페에 적용된 시스템 대비 성능이 향상되었으나 가격은 오히려 10만원 낮아졌다.


 신형 싼타페는 사전계약이 실시된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약 2주간 1만 4,243대의 계약대수를 기록했다. 특히 사전계약 개시 첫날에만 총 8,192대가 계약돼, 국내에서 사전계약을 실시한 SUV 차종 중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사전계약 고객 분석 결과 전체 고객의 50.3%가 3040세대 고객으로 나타났으며, 주력인 디젤 2.0 모델이 67%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사진=현대차/ 글=현대차, 편집=offerkis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