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는 정상 작동하지 않습니다.
MOTORSPORT

[2015 NBR 24h] 아우디, 4년 새 3번째 “녹색 지옥” 정복





 지난 주말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열렸던 24시간 내구 레이스에서 아우디가 BMW, 포르쉐를 불과 40초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40초는 이 레이스에서 지금까지 나온 1, 2위 간 가장 근접한 피니쉬다. 총 156바퀴를 도는 동안 35차례 선두가 바뀌고, 마지막에는 상위 10위를 7개 다른 브랜드가 나눠가진 격전 속에서 No.44 Falken Motorsports 포르쉐 911 GT3 R이 3위를 차지했다.


 예선에서 활약한 Marc VDS와 Team Schubert 두 BMW Z4가 레이스 초반 페이스를 나타냈다. 그러나 트랙과 피트에서 발생한 사고로 곧 그들은 우승 게임에서 물러났다. 폴 시터 No.26 Marc VDS Z4는 피트 화재로 지연됐고, 예선 2위를 했던 No.2 Black Falcon SLS AMG는 바퀴를 잃고 트랙에서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에 놓이면서(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iWWNSrBUtGA), 브랜드 뉴 머신으로 참가했던 아우디 진영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그러나 아우디의 레이스도 순탄치 않았다. 네 대의 아우디 R8 가운데 No.4 Phoenix R8이 배기 문제로 70위까지 순위가 추락해버리고 올해 유력 우승 후보 중 하나였던 지난해 우승자 No.1 Phoenix R8은 Pflanzgarten 구간에서 사고가 나 리타이어해, 벨기에 국적의 아우디 스포트 팀 WRT가 이 레이스에서 20년 만에 처음으로 비-독일 팀으로 우승하는 결과가 나왔다.





 애스턴 마틴은 상위 10위에 입상하는데 실패했지만, 2006년부터 꾸준히 이 대회에 참가해온 울리히 베츠 현 애스턴 마틴 비상임 회장이 SP8 클래스에 No.49 밴티지 GT4 N430 차량으로 참가, 클래스 우승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올해 대회 주목의 참가자 중 하나였던 Scuderia Cameron Glickenhaus는 총 두 대의 003C 머신을 투입했으나, 어둠이 내려 앉은 프랙티스에서 홀로 젖은 노면 위를 달리다 시속 200km에 가까운 속도로 가드레일에 충돌하는 큰 사고(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kYCOYojhWHI)로 레이스에는 한 대로만 참가했다. 그렇게 레이스에서는 한때 9위를 하기도 했지만, 표준 혼다 OEM 부품 결함과 조향계 고장 등의 잇딴 문제로 다소 아쉬운 35위 기록으로 완주했다. 이 완주 차는 앞으로 공도 사양으로 컨버전될 예정이다.


 20만 명의 팬들이 운집한 올해 제 43회 대회에서 레이스에 출전한 차량은 총 152대. 이 가운데서 SP 2T 클래스로 참가했던 현대 i30 쿠페 터보가 클래스 우승을 거두기도 했다.





photo. 각팀, V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