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IAA] 모닝, 소형 SUV의 탈을 쓰다. - Kia Picanto X-Line

2017.10.17 13:22



 기아차는 올 9월에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피칸토 X-라인’을 최초로 선보였다.


 피칸토 X-라인은 올해 초 유럽시장에 출시된 기아차의 인기 경차 피칸토(국내명 모닝)를 토대로 개발되었다. 비포장 도로에서 몰기에도 부담이 없으며, 당당한 기운을 내뿜는 스타일과 소형 SUV처럼 확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는 점이 기존 피칸토와 차별된 특징이다.


 스포티지, 쏘렌토와 같은 기아차의 크로스오버/SUV 차량들에 영감을 받아 메탈-룩 스키드 플레이드가 달린 앞뒤 범퍼를 새롭게 달고, 검은 플라스틱 몰딩을 두르고 지상고는 15mm 높였다. 피칸토 X-라인의 지상고는 156mm로 쉐보레 트랙스보다 단 1mm 낮다.


 지금까지 신형 리오(프라이드)와 씨드만 썼던 3기통 1.0 T-GDI 엔진이 탑재됐고, 4,500rpm에서 100ps 출력, 1,500~ 4,000rpm에서 17.5kg.m 토크를 발휘한다.


 이 엔진은 스포츠 감각을 추구하는 ‘피칸토 GT-라인’도 함께 쓴다. 한편, 피칸토 X-라인은 0->100km/h 가속에 10.1초가 걸린다.


사진=KIA

글=offerkiss@gmail.com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