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 대륙 횡단 떠난 ‘쌍용 G4 렉스턴’ 중국 코스 성공적 완주

2017.08.21 12:27



 쌍용차가 G4 렉스턴 유라시아 대륙횡단의 첫 번째 여정인 중국 횡단 코스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유라시아 대륙 횡단 팀은 지난 달 27일 평택공장에서 발대식을 갖고 평택항을 통해 베이징으로 출발했다. 11일에는 중국 만리장성에서 성공을 기원하는 킥오프 행사를 가진 뒤, 베이징을 출발해 여량, 중웨이, 자위관, 하미, 우루무치 등 도시는 물론 산악과 사막 지역을 통과하는 중국 횡단 코스에 첫 발을 내딛었다.


 중국 코스는 유라시아 횡단 6개 여정 중 가장 긴 총 3,469km로 하루에 평균 650km에서 800km까지 다양한 온-오프로드 험로에서 주행해야 했기에 그만큼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성공적으로 1차 코스를 마무리 지었다.


 쌍용차는 특히 사막, 비포장 도로는 물론 강한 돌풍 등 극한의 환경 속에서도 G4 렉스턴은 정통 SUV로서의 오프로드 주행성능과 함께 고속 주행에서 뛰어난 안정감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또한 불교 명산인 우타이 산, 실크로드의 입구이자 세계문화유산으로 꼽히는 자위관, 영화 서유기의 배경지인 플래밍 마운틴, 중국 4대 석굴 천불동 등 중국의 역사 깊은 명소를 두루 거치며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의 위용도 함께 뽐낼 수 있었다고 그들은 덧붙였다. 




 한 달 여의 일정으로 계획된 유라시아 횡단 첫 코스를 무사히 마친 G4 렉스턴은 앞으로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두 번째 여정인 중앙아시아 지역 횡단을 시작하게 된다.


 이 코스는 발하슈 호수를 따라 뻗어있는 오프로드를 지나며 카자흐스탄의 명소이자 뛰어난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아타메켄 박물관을 방문한다. 또한 과거 유목민들의 주거지인 유르트에서 유목민 전통 방식의 캠핑을 체험할 예정이다. 


 이번 여정에 참여한 쌍용차 종합평가팀 김세형 주임 연구원은 “이번 중국대륙을 횡단하며 강한 바람과 열악한 지역 환경 등 악조건으로 차량이 옴짝달싹하기 어려운 상황에 맞닥뜨리기도 했다”며, “4륜 구동 시스템 등 G4 렉스턴의 뛰어난 성능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또, “G4 렉스턴 유라시아 대륙 횡단의 첫 관문인 중국코스를 성공적으로 마쳐 기쁘다”며 “남은 여정을 통해 G4 렉스턴의 우수한 상품성을 입증하고 유럽에서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쌍용차

글=쌍용차, 편집=offerkiss@gmail.com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